이소윤, 양예원 이어 성범죄 피해 고백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해"

본문내용

썸네일 이미지
[사진=이소윤 SNS]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양예원의 성추행 피해 고백에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같은 수법의 성범죄에 당했음을 털어놨다.

17일 이소윤은 스스로를 배우지망생이라 밝히며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되었다"고 SNS에 장문의 심경글을 적었다.

이소윤 역시 양예원과 비슷한 수순으로 3~4년 전 평범한 쇼핑몰인 줄 알고 촬영하게 됐다고 말했고, 역시 '실장님'이라는 사람으로부터 '누드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소윤은 "저희 사진을 발견한 사이트에 저희와 같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다른 여자들의 사진이 굉장히 많았다"며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좀 더 많은 피해자들과 아픔을 나누고 저희를 이렇게 만든 그 사람들이 꼭 벌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으며 최근 야동 사이트 등에 당시 찍힌 사진이 떠돌면서 주위에서도 알게 되는 직접적인 피해가 입었다고 호소했다.

앞서 유튜버 양예원이 피팅모델 알바로 속아 누드 촬영을 강요당했다며 성추행 피해 사실을 SNS를 통해 고백해 충격을 줬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