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newspim

[북미정상회담] 고노 日 외무상 "北의 CVID 약속 끌어내는 것이 관건"

기사등록 :2018-06-12 10:50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사상 처음으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핵무기를 포함한 모든 대량살상무기·전 사정거리의 탄도미사일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폐기(CVID)한다는 명확한 언급을 북한으로부터 이끌어 내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12일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오전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와 같이 발언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회담에서 제기하기로 했다"면서도 "납치문제는 최종적으로 일본과 북한이 얘기해야만 하는 문제이기에 오늘 회담 상황을 확실하게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내일부터 이틀 간 한국을 방문해 미일, 한일, 한미일 외무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그는 "오늘 회담 결과에 따라 3개국 외무장관 회담 내용이 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