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택] ‘자사고·외고 존폐’ 걸린 서울시교육감 선거...각 후보 주요 공약은

조희연·조영달·박선영 서울시교육감 후보, 정책 차이 뚜렷
‘자사고 존폐’·‘방과후 영어’·‘혁신학교’ 등 의견 갈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서울시 초·중등 교육행정 수장이 13일 결정된다. 정당·기호가 없어 유권자들이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조희연·조영달·박선영 후보의 소신이 반영된 정책이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교육감은 9조원의 예산과 5만여명의 유치원·공립학교 교원의 인사권을 갖는 막강한 권한을 갖는다. 이를 두고 진보 성향의 조희연 후보와 중도 성향 조영달 후보, 보수 성향의 박선영 후보가 맞붙었다.

이들은 자율형 사립고와 특수목적고 존치 문제, 방과후 영어 수업, 혁신학교 등에서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에서 서울시교육감 후보로 출마한 (왼쪽부터) 조희연 현 서울시교육감, 조영달 서울대 교수, 박선영 동국대 교수 <뉴스핌DB, 조영달 예비후보 선거캠프, 박선영 예비후보 선거캠프>

◆ 자사고·외고 존부...조희연 “폐지” vs. 조영달 “유지” vs. 박선영 “완전경쟁”

진보 성향의 조희연 후보는 교육감 재임 시절부터 자사고와 외고를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조 후보는 “자사고·외고로 고교체제가 서열화돼 입시교육기관으로 변질됐다”면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일반고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중도 성향의 조영달 후보는 자사고·외고를 유지하되 학생들을 추첨으로 선발하자고 주장한다. 사학 설립 목적을 존중함과 동시에 자사고·외고의 학생 우선 선발권을 폐지해 고교서열화를 없애겠다는 취지다.

보수 성향의 박선영 후보는 학생들이 사는 곳과 무관하게 학교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고교 완전 경쟁체제’ 도입을 내세웠다. 박 후보는 “자사고·외고를 폐지하면 교육 하향평준화된다”며 각 학교가 학생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경쟁에 나설 것으로 판단했다.

◆ 방과후 영어 수업...조희연 “금지” vs. 조영달·박선영 “부활”

유치원 및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을 두고도 큰 의견 차이를 보인다.

조희연 후보는 영어 수업 금지 입장을 유지하면서 원어민 교사를 모든 학교에 배치해 초등 3학년부터 영어를 배워도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주장이다.

반면 조영달 후보와 박선영 후보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방과후 영어 수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썸네일 이미지
사교육 1번지라고 불리는 서울 대치동 학원가[뉴스핌DB]

◆ 혁신학교...조희연 “확대” vs. 조영달 “유지” vs. 박선영 “축소”

획일적인 교육 커리큘럼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주도적 학습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도입된 혁신학교 확대 여부도 유권자들의 표심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혁신학교는 입시경쟁 교육을 탈피했다는 긍정적 평가가 있지만 학력 저하라는 부정적 평가도 나온다.
조희연 후보는 교육감 재임 시절 추진한 혁신학교를 앞으로 양적·질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혁신학교를 통해 학생들이 입시 경쟁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고 각자의 소질과 소양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판단이다.

조영달 후보는 혁신학교 추가지정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이다. 혁신학교로 지정된 고교 학생들의 학력 저하 현상 등 문제점을 보완하는 것이 먼저라는 것이다.

박선영 후보는 혁신학교를 축소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혁신학교 학생들의 기초학력 미달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혁신학교에 추가 지원하는 예산을 없애겠다는 입장이다. 

q2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