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정상회담, 8월 평양개최도 검토 중" - 요미우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오는 8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평양에 방문해 북일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14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과 일본이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봄부터 수면 하에서 여러차례 정상회담 논의를 해왔다며 "아베 총리가 8월 평양에 방문하는 방안과 9월 국제회의를 통해 회담을 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일 간 협의는 북미 정상회담이 부상했던 올해 봄 이후 극비리에 진행됐다. 신문은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교섭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난 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납치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북미 간 비핵화 협의 진행상황을 바라보면서 북일 정상회담 조정을 본격화 할 생각이다. 

아베 총리도 북미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북한과 직접 마주앉아 (납치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의욕을 드러낸 바 있다. 

썸네일 이미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좌)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우)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