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생부 개편 위해 시민참여 토론회 개최

15일 토론회..학생부 신뢰도 높이고자 각계 의견 수렴
학생·학부모·전문가 등 누구나 참석 가능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교육부는 국민참여 정책숙려제 제1호 안건인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열린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청 한화센터에서 15일 열릴 1차 토론회는 시민정책참여단이 본격적으로 숙의 과정을 진행하기 전에 정책숙려제 과정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는 국민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해관계자, 전문가, 일반시민 등이 참여해 학생부 개편에 관해 자유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사전 예약 절차는 없으며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썸네일 이미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진=김학선 기자]

토론회 결과는 동영상으로 제작돼 온라인에 공개된다. 시민정책참여단은 해당 영상을 본 후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1차 숙의에 참석한다.

교육부는 토론회를 한 차례 더 개최해 7월7일 열리는 시민정책참여단의 2차 숙의가 보다 심도 있게 이루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차 토론회는 29일 열린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국민참여 정책숙려제가 성공하기 위해서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운영 과정의 공정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책숙려제는 교육부가 정책 결정에 앞서 시민정책참여단을 통해 숙의할 시간을 가진 뒤 권고안을 도출하는 제도다. 시민정책참여단은 학생(중3~고2), 학부모, 교원, 대학 관계자 등에서 100명의 선발해 구성한다.  

beo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