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 폼페이오 방중, 중국 미국에 사드이슈 거론 관측 <중국 전문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해빙 무드가 무르익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에 한국에 배치된 사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제거를 요청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썸네일 이미지

홍콩 매체 SCMP에 따르면 상하이정법학원(上海政法學院)의 군사전문가 니러슝(倪樂雄) 교수는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낸 성과에서 중국의 공이 가장 크다”며 “중국은 14일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방중시 사드 철수를 거론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니러슝교수<사진=바이두>

그동안 중국 정부는 한국의 사드 배치는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특히 중국은 미국의 최첨단 레이더 시스템 가동으로 자국 내 미사일 시스템이 모니터링 되는 상황을 우려해왔다.

니러슝(倪樂雄) 교수는 사드와 관련, “ 미국의 무기 체계는 중국에 큰 위협이다. 중국의 글로벌 대북 제제 참여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중국은 (미국에) 사드 제거를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반면 한국에서 사드 철수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중국 내부에서 제기됐다.

칭화대(清華大)의 국제관계 전문가 리빈(李彬) 교수는 “한반도 비핵화가 미국의 최우선 목표이다. 사드 제거는 북한이 비핵화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시스템을 포기할 때 거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공동합의문에는 한반도 비핵화 실현 조치를 위한 후속 조치및 구체적인 시행시기가 없다”며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리 교수는 “ 미국은 사드 철수를 쉽게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중국은 사드의 군사적 영향력을 최소화하는 정치적 절차를 거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리빈 교수는 그러면서도 “중국 정부는 사드 문제를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분리해서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더불어 사드 문제는 중국의 핵심 안보이익과 밀접하게 관련된다”라고 설명했다.

또다른 중국의 군사전문가 저우천밍(周晨鳴)은 중국 당국이 향후 협상카드로만 사드 문제를 활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우천밍은 “중국은 사드 배치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의 가장 큰 우려 사항은 미국이 대만 등 주변 지역에 미군을 확대 배치하는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 “주한 미군 주둔이 중국 입장에서는 더 큰 안보 위협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드와 관련 “한국 내 사드 배치는 초기 단계의 종양에 불과하다. 지금 단계에서는 한반도 비핵화가 가장 시급하다”며 “ 한반도 비핵화 실현 후 미국이 주한 미군 철수를 본격화 할 경우 사드 시스템도 덩달아 제거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오후 방중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중국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4일 사평(社评)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싱가포르 북미회담에 이어 한중 양국을 방문,북미회담 결과를 통보하려는 것이 주요 목적으로 보인다"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취임 후 첫 방중이다"면서 "현재 중미양국은 무역 갈등을 비롯해 대만 및 남중국해 문제에도 상당한 이견이 있는 만큼 폼페이오 장관과 중국 당국이 중미 관계의 다양한 이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