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1호선, '장애인 이동권 보장 및 추락사 항의 시위'로 열차 지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장애인단체 시위로 1호선 열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 구로구 지하철 1호선 오류동역 승강장 [사진=박진범 기자]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4일 오전 10시 신길역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과 신길역 리프트에서 추락사한 고 한모씨에 대한 서울교통공사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시위를 열었다.

연대 측은 “지난해 10월 장애인 한모씨가 신길역 휠체어 리프트를 이용하려다 추락사 한 사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 측에 사과를 요구했다”며 “하지만 서울교통공사 측은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는 말만 할 뿐 책임 있는 사과를 거부했다”고 밝혔다.

연대 측은 신길역, 대방역, 노량진역, 용산역, 남영역, 서울역, 시청역 순으로 각 역마다 지하철을 타고 내리는 식의 퍼포먼스를 벌일 예정이다.

 

km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