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러시아 월드컵 생중계 포기..."중계권료 너무 비싸"

네이버·카카오 "중계권 협상 불발...금액 차 커"
주요장면 등 '클립영상'은 경기 후 제공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오늘(14일) 밤 12시에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생중계를 네이버, 다음 양대 포털에서 볼 수 없게 됐다. 올해 초부터 수개월째 난항을 겪어온 지상파 방송사와 포털사 간의 중계권료 협상이 개막 하루 전까지 타결되지 않은 것. 이번 월드컵 경기 생중계는 지상파 방송 채널과 아프리카TV에서만 시청할 수 있게 됐다.

썸네일 이미지
러시아와 개막전을 치르는 사우디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14일 네이버와 카카오측에 따르면 지상파 방송 3사의 협상 대표자로 나선 MBC와의 월드컵 중계권 재판매 협상이 이날 오후까지 체결되지 않고 있다. 중계권료를 사이에 둔 방송사와 포털사간의 이견이 좁히기 힘들 정도로 큰 것으로 알려졌다. 개막전 시작이 12시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극적인 협상 타결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네이버 관계자는 "방송사가 제시한 금액이 이전 월드컵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라며 "대표팀의 월드컵 성적에 대한 기대가 낮은 상황에서 이전보다 높은 수준의 중계권료는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개막식 직전까지 체결될 수 있는 문을 열어 둔 상태지만 가능성이 높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일단 금액을 제시해놓고 기대리는 상태"라고 말했다.

카카오측은 중계권 협상 불발을 공식화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다음 포털에서 월드컵 생중계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서 "개막식 이후 대회 도중 계약이 체결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포털과 방송사는 올림픽, 월드컵 등 대형 국제 행사 때마다 중계권을 놓고 진통을 겪으면서도 대회 시작이 임박하면 매번 극적으로 타결시킨 바 있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 역시 대회 시작 직전에 협상이 체결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으나, 개막전을 10시간여 앞둔 현 시점에서 월드컵 중계는 사실상 무산된 셈이다.

다만, 경기 후 주요 장면만을 잘라놓은 토막 영상(클립 영상)은 포털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경기 후 하이라이트 등은 클립 영상을 통해 이전처럼 제공할 계획"이라고 했다. 카카오측 역시 "생중계 협상은 무산됐지만 주요 장면을 모아놓은 클립 영상에 관한 협상은 아직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올림픽, 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불리는 월드컵 중계를 포털이 포기한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원인은 천문학적인 '중계권료'다. MBC·KBS·SBS 등 지상파 방송 3사는 월드컵 주최측인 피파(FIFA)로부터 9500만달러(약 1030억원)에 중계권을 사들렸다. SBS가 계약을 체결하고 3사가 이를 분담하는 방식이다. 다만, 이 중계권을 포털사에 재판매하는 과정에서 금액을 이전 월드컵보다 높게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썸네일 이미지

포털이 국제 스포츠 대회 생중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로 월드컵 생중계를 포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는 아시아 예선에서 보여준 국가대표팀의 저조한 경기력 탓에 본선 기대감이 낮아 월드컵 중계권의 가치가 여느때보다 낮게 책정된 탓으로 보고 있다.

모바일로 경기를 시청할 수 있는 플랫폼이 늘어난 것도 포털의 중계 포기에 한몫했다. 아프리카TV와 푹(Pooq)TV에서 이번 월드컵을 시청할 수 있다. 네이버측은 "아프리카TV 등에서 생중계를 볼 수 있으므로 이용자들의 시청권 제한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비용 대비 광고 효과를 따져보면, 모바일 영상 중계 플랫폼이 분산된 상황에서 예전과 같은 천문학적인 중계권료를 감당하기엔 부담이 됐을 것"이라며 "최근 포털사들이 신사업을 잇따라 추진하고 수익원도 다각화되는 상황이라 포털에 올인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