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휴가 ‘정조대왕’과 함께 떠나자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 14~17일 코엑스서 열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정조대왕은 여름휴가를 어디로 갈까?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KOTFA2018)이 수원시의 정조대왕 거둥행사를 시작으로 14일 오전 11시에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A홀에서 화려한 개막식 가졌다. 조선시대 전통의상을 한 취타대를 선두로 정조대왕과 혜경궁 홍씨, 문무백관이 관광전에 참여한 국내외 주요 인사와 함께 행사장을 둘러보는 거둥행사는 행사장에서 한번 더 열렸다.

썸네일 이미지
조선시대 전통의상을 한 취타대를 선두로 정조대왕과 혜경궁 홍씨, 문무백관이 관광전에 참여한 국내외 주요 인사와 함께 행사장을 둘러보는 거둥행사 [사진=한국국제관광전]

2018한국국제관광전조직위원회(위원장 신중목)가 주최하고 ㈜코트파가 주관하는 제33회 한국국제관광전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한국방문위원회가 후원하는 국제관광박람회다. 국내 50여 지자체와 중국을 비롯한 50여 국가, 490개 기관 및 단체가 참여했다.

이번 관광전에서는 유엔 세계관광기구인 UNWTO를 비롯해 PATA(아시아태평양관광협회), 한국관광학회 등과 공동으로 제정한 국내 관광분야 첫 국제어워드인 ‘한국관광혁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영예의 대상은 지자체간 협업으로 정조대왕 능행차를 성공적으로 재현한 서울시와 수원시, 화성시가 공동수상했다.

또 미슐랭 3스타 셰프들의 성공 신화와 요리 노하우를 공개하는 ‘셰프서밋-미슐랭 3스타 셰프들의 천기누설 요리강연’이 메인무대에서 진행해 참가객의 호응을 얻었다. ‘인바운드 및 인트라바운드 트래블마트’에는 국내 80여 여행사와 지자체가 참여해 국내관광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5일 오전에는 국제관광인포럼 주최로 국내외 마이스산업 및 IT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한 가운데 ‘마이스산업에서의 IT기술 활용’을 주제로 국제세미나가, 오후에는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한 지역관광축제 활성화 방안’이 학계 및 업계의 축제전문가들 참석한다.

이번 박람회의 테마인 ‘길에서 만난 쉼표’를 주제로 기획된 토크쇼는 가족과 함께 자동차로 세계여행을 한 조용필 여행작가의 ‘자동차로 세계일주’, 신현경 사진기자협동조합 대표의 ‘스마트폰 풍경사진’, 윤치술 한국트레킹학교 교장의 ‘마더스틱 힐링워킹’이 14일부터 17일까지 각각 두 차례 진행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에프엠지 엔터테인먼트(외국인 방송인 매니지먼트사) 소속의 방송인 26명이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한다. MBC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멕시코의 크리스티안 부르고스를 비롯해 독일의 니콜라스 클라분데, 그리스의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 등이 박람회장에서 관람객과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축제분위기를 띄웠다.

전시장은 ▲국내관광홍보관 ▲해외관광홍보관 ▲축제관 ▲여행상품특별할인판매관 ▲F&B존 ▲풍물관으로 구성돼 있다. 메인무대에서는 중국, 방글라데시, 괌, 스리랑카, 대만, 필리핀의 흥겨운 전통공연과 서울시 및 충주시의 택견단 시범공연 등이 행사기간 계속 진행된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