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중국 '친환경차 굴기' 세계 자동차 시장 판도 바꾼다

기사등록 :2018-06-22 14:25

2020년 신에너지차 시장 200만대, 올해 두배
차세대 친환경차인 수소차 강국 로드맵 마련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0일 오후 4시3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가솔린 자동차 혁명에서는 낙오했던 중국이 신에너지차 분야에서는 ‘폭풍 성장’을 실현하며 세계 최대의 친환경차 대국으로 도약했다. 특히 2018년 중국의 신에너지차 판매규모는 100만대를 돌파하면서 친환경차 시장의 새로운 분기점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공신부(工信部)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중국의 신에너지차의 생산 및 판매는 각각 전년비 53.8%,53.3% 증가한 79만 4000대, 77만 7000대를 기록하며 3년 연속 세계 선두를 유지했다. 올해에도 중국의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두자리수 성장세를 보이며 총 110만 8000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올해초 중국 공신부(工信部)부장은 “오는 2020년까지 국내 신에너지차 생산량을 현재의 2배규모인 200만대까지 확대할 것”이라며 “ 더불어 토종 전기차의 기술혁신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중국 당국은 차세대 친환경차인 수소차 육성을 위한 ‘발전 로드맵’을 제시하며 수소차 강국으로 도약을 예고했다.

◆2020년, 신에너지차 200만대 시대 연다 

2018년 중국 자동차 업계는 ‘신에너지차 판매 100 만대 시대’ 를 맞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중국 신에너지차 판매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관련 업체 실적에 청신호가 커졌다.

중국 매체 신화사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누적판매량은 32만 8000대를 기록, 전년 대비 100% 넘는 증가세를 보였다. 그중 순수전기차(BEV) 판매량은 전년비 124% 증가한 25만대에 달했다.

전문가들은 토종 전기차 차량 품질 향상과 소비자들의 친환경차 수용도가 높아지면서 판매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배터리 품질 향상에 따라 초창기 120킬로미터에 불과했던 전기차 주행거리가 최근에는 400킬로미터에 도달하는 기술이 개발된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 중국 토종차 업체의 기술력 향상과 관련 인프라가 개선되는 추세도 판매 확대에 한몫 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매체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에 따르면, 장화이자동차(江淮汽車)는 배터리모듈, 파워트레인 및 차량제어시스템와 같은 전기차의 3대 핵심분야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주행거리도 최대 500킬로미터까지 늘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충전기 및 애프터서비스 등 전기차 관련 여건도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추세다. 2018년 기준 중국충전연맹정보인증부(電聯盟信息和認證部)에 등록된 충전기 시설은 26만 6231곳으로, 월평균 약 8000 곳이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중국의 전기차,수소차 등 생산을 의무화하는 '더블포인트제도 (雙積分)' 도입으로 중국 친환경차 시장의 성장은 더욱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 제도는 전체 자동차 판매 중 전기차 비중을 강제하는 제도로 한차례 유예됐으나 2019년 10%를 시작으로 오는 2020년까지 12%까지 신에너지차 생산 비중을 늘리게 된다.

더블포인트 제도는 내년부터 중국에서 연간 5만대 이상 생산하는 모든 자동차업체들에 예외없이 적용된다. 이 규정에 부합할 수 없는 업체는 시장에서 포인트를 사서 채우거나 거액의 벌금을 내야 한다.

더블 포인트 제도 외에도 중국 당국은 전기차 구매세 면제, 보조금 지원 등 신에너지 차 육성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또 지난 6월 12일 새로운 신에너지차 보조금 정책이 정식 발효되면서 긴 주행거리의 신에너지차 모델의 수혜가 예상된다.

중국 재정부 등 4개 부서는 공동으로 주행거리 150~300 킬로미터의 전기차를 겨냥해 20~50%에 달하는 보조금을 차등 적용하기로 발표했다. 다만 150킬로미터 미만의 주행거리 신에너지 차량모델은 보조금대상에서 제외됐다. 당국은 이를 통해 신에너지차 업계의 기술 혁신을 촉진하는 한편 기술 수준이 낮은 업체는 도태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중국 당국은 신에너지차 육성에 드라이브를 거는 가운데, 토종 업체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중국 토종브랜드 돌풍의 주역 지리(吉利)자동차는 오는 2020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의 비중을 전체의 90%까지 늘릴 계획이고, 베이징(北京)자동차와 치루이(寄瑞)도 유사한 전기차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전통 자동차 대기업 외에도 자동차 스타트업 기업인 웨이라이(蔚來), 샤오펑(小彭), 웨이마(威馬), 치뎬(奇點) 등 업체들도 속속 전기차 모델을 선보이며 신에너지차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위퉁커처의 수소전기버스 모델<사진=바이두>

◆중국 차세대 친환경차 수소연료전기차 육성 천명

중국은 국가적 차원에서 수소차 산업 육성을 통해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시장 선점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수소전기차는 휘발유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이 없고, 전기차와 달리 외부의 전기 공급 없이 연료전지 스택에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생산된 전기로 모터를 움직여 주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수소전기차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으며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에 의해 ‘물’만 배출되는 완전무결한 친환경차로 꼽힌다.       

중국 공신부(工信部)는 이미 지난 2016년 ‘수소전기차 로드맵’을 발표해 수소차 강국 실현에 나섰다. 이 로드맵에 따르면 중국은 2020년 수소차 5000대, 수소충전소 100기 이상 보급할 계획이다. 또 오는 2030년에는 수소차 100만대 시대를 열겠다고 공식화했다.

다만, 중국 수소차 업계는 이제 첫걸음을 내딘 상황으로 기술적 완성도는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다. 중국 토종 자동차업체들은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불리는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푸톈커처 수소버스<사진=바이두>

푸톈치처(福田汽車)는 중국 수소차 분야를 선도하는 상용차 전문업체로 꼽힌다.

관련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푸톈치처(福田汽車)의 수소 버스 주문량은 154대로, 그 중 40대는 이미 납품을 완료했다. 이 업체는 지난 2016년 베이징의 렌터카 업체로부터 100대의 수소 버스 주문을 시작으로 수소차 생산에 시동을 걸었다.

또다른 상용차 업체 위퉁커처(宇通客車)도 지난 2014년 중국 최초로 수소버스 분야에서 국가인증을 받으면서 수소차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위통커처는 올해 초 3세대 수소 버스 모델을 공개하며 관련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수소 버스모델은 10분안에 연료 완충이 완료되며 최대 주행거리가 600킬로미터인것으로 전해진다.

수소차에 공급되는 산업용 수소 생산 비용이 저렴한 것도 중국 수소차 산업의 강점으로 꼽힌다. 매년 중국에서는 산업공정 과정에서 1000만톤 이상의 수소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13년에서 2017년까지 전세계 수소전기차 누적 판매량은 총 6,475대로 집계됐다. 그중 일본의 도요타가 전체 수소차 판매의 7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