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과 만나 더욱 즐거워지는 전시…예술과 기술의 상관관계는

줄리 마틴 "예술·기술의 만남은 예술의 사회적 역할 확대 보여줘"
여경환 "기술 발전으로 인한 인간 소외문제 성찰하는 자세 필요"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나의 심장 박동은 빛으로 바뀌어 어두운 공간을 비추고, 나의 숨은 구름이 되어 공중을 떠다닌다. 과학 기술이 예술과 만났더니 벌어진 일이다. 서로 다른 두 분야가 탄생시킨 예술 작품은 미술관으로 오는 관객의 발걸음을 더욱 앞당긴다.

'4차산업혁명시대'가 화두인 요즘 미술관들이 부쩍 과학과 예술을 결합한 전시를 한창 선보이고 있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전시장에 큰 놀이터를 만들고 싶어 기획한 라파엘의 '샌드 박스'. 위 사진은 산타모니카 비치를 따온 인공 놀이터. 아래는 작은 모래 박스 위의 장난감 모형. 이 모형들이 빛에 반사되면서 인공 놀이터에 투사된다. 2018.05.03 89hklee@newspim.com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지난달부터 개관 기획전으로 라파엘 로자노해머의 '라파엘 로자노 해머: 디시전 포레스트(Dicision Foreset)'를 기획해 전시중이다. 미디어 아트의 선구자 라파엘 로자노 해머는 미술관을 거대한 놀이터로 만들었다.

전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마주하게 되는 '샌드 박스(Sand Box)'는 자동차, 모형 등이 담긴 소형 모래 박스가 실내에 재현된 모래사장에 투사되면서 관람객은 작은 모래 박스의 이미지와 실제 사람의 크기, 특수효과로 인한 거대한 손의 크기 등이 빛으로 펼쳐진다. 실재와 가상이 넘나드는 재미를 가로 13m, 세로 13m 크기의 실내 놀이터에서 경험할 수 있다.



이 작품은 2010년에 만들어졌고, 사용된 기술 장비도 생각보다 간단하다. 적외선 감시 카메라, 적외선 조명, 컴퓨터, 산업용 카메라, 프로젝터, 오픈프레임웍스 프로그래밍 등이다. 2006년 240개 백열전구로 사람의 심장 박동을 기억하고 보여주는 작품 '펄스 룸(Pulse Room)'도 간단한 원리로 제작됐다. 심장 박동 센서로 관람자를 기록하고, 델파이 프로그래밍으로 구성한 것이다.

앤디 워홀은 공학자 빌리 크리버와 '은빛 구름'을 만들었다. 떠다니는 전구를 상상한 앤디 워홀은 빌리 크뤼버의 기술적 조언을 받아 샌드위치 포장재에 헬륨가스를 넣어 '은빛 구름'을 완성했다. 백남준은 '자석 TV'(1865)로 TV에 자석을 댔을 때 자기장으로 화면에 다양한 색과 형태가 만들어내는 추상을 선보이며 미술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썸네일 이미지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백남준 '다다익선' 89hklee@newspim.com

라파엘 로자노해머와 앤디 워홀, 백남준이 이끈 작업의 바탕은 기술을 통한 '유희'다. 라파엘로자노해머는 "기술의 양면성이 주는 '유희'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CCTV가 우리를 지켜주고 있지만 우리를 감시하고 있다는 시선으로 그는 '줌 파빌리온(Zoom Pavilion)'을 만들었다. 라파엘은 "기술이 예술적으로 어떻게 변화할 수 있는지, 기술에 포커스를 맞춰 작품을 구상한다"고 말했다.

백남준의 작품에서도 '유희'를 느낄 수 있다. TV모니터를 조합해 만든 '거북' '로봇'을 보면 웅장함 속에서도 친근함과 즐거움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동양과 서양, 현대와 과거를 아우르는 그의 작업 역시 흥미를 돋운다.

백남준과 함께 예술가와 공학자들의 집합단체인 'E.A.T(Experiments in Arts and Technology)' 활동을 한 앤디워홀 역시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유희' 공간을 만들어냈다. 현재 국립현대 미술관에서 전시되고 있는 작품 '은빛 구름'이 관람객에게 선사하는 감동은 어떤 모습인지, 그의 작품이 관객에게는 '어떤 공간'으로 작용하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썸네일 이미지
앤디 워홀, 은빛 구름(Sliver Clouds), 1966년, 마일라 풍선, 각 88.90×121.92㎝, 앤디워홀 미술관 소장

E.A.T 멤버인 줄리 마틴은 '예술과 기술의 실험(E.A.T.): 또 다른 시작'전 기자간담회에서 기술과 예술의 만남이 예술의 확장을 이끌어 냈다고 해석했다. 줄리 마틴은 "단순히 기술을 이용해 예술품이 만들어진다고 볼 수 없다. 기술과 예술의 만남은 더 많은 가능성과 탐구, 즐거움을 동반하며 사회 참여와 같이 여러 분야에서 예술의 영향이 뻗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최근 서울시립미술관은 '디지털 프롬나드'전을 통해 최신 기술이 접목된 폭넓은 디지털 기술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작품이 눈길을 끈다. 음성인식, AI, 딥러닝, 로보네틱스, 프로젝션 맵핑 등이 결합된 작품 '깊은 숨'이다. 조영각 작가는 '깊은 숨'을 통해 최첨단 기술로 인간과 사회, 기계가 맺어지는 새로운 관계를 보여준다.

썸네일 이미지
조영각, <깊은 숨>, 인터랙티브 미디어 설치, PC, 산업용 로봇팔(KUKA KR AGILUS), 프로젝 터, 웹캠, 강철프레임, 채이너 패스트 뉴럴 네 트워크 라이브러리, 600x300cm(가변크기), 2018 [사진=서울시립미술관]

로봇팔은 다양한 사회의 지표 값(예, OECD 기준 통계)은 소리값으로 변환되고 이 지표에 맞게 움직인다. 로봇의 맞은 편에는 스크린과 카메라가 있는데, 카메라가 관람객과 로봇을 담고 스크린에 이들을 비춘다. 그리고 스크린에는 서울시립미술관의 소장품 20점을 딥러닝한 결과물(색채, 구성 등)이 스크린에 펼쳐진다. 이렇게 스크린 안에서 인간과 사회, 기계가 공존하며 '숨'을 나누게 된다.사회를 향한 예술가의 시선에 최신 기술이 더해진 결과다.

서울시립미술관 여경환 큐레이터는 예술과 기술의 상관 관계에 대해 "어떤 부분에 있어서는 최신 기술의 엣지한 면을 예술로 담아내면서 예술의 새로운 변화와 방향을 제시하고 미디어 아트의 영역의 확장을 보여주는 것 같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변화하는 사회를 되짚어보고 성찰하는 자세다. 예술가들 역시 이를 중심으로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술가의 역할은 '인간적인 것들을 어떠한 형태로 남아 있을 수 있을까'에 대한 물음을 던지고 이를 공유하는 것"이라며 "기술의 발전으로 인간이 소외되는 부분에 대한 관심을 놓쳐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89hk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