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정사·치암고택…고즈넉한 안동 매력 속으로 풍덩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 선사 '봉정사'
30년 넘은 안동 맛집 '문화갈비' 이영자 맛집으로 알려져
치암고택에서의 하룻밤...잊지 못할 추억 선사

본문내용

[안동=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안동여행하면 하회마을과 찜닭만 떠올리는 여행객이 대다수다. 안동은 그 두가지 말고도 더 많은 매력을 가진 여행지다. 오래 머물면서 천천히 둘러볼수록 더 매혹적인 안동은 오랜 역사를 품은 숨은 명소로 더욱 빛난다.

◆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인 극락전 품은 ‘봉정사’

썸네일 이미지
봉정사의 극락전 [안동=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지난 2일 대한민국의 산사(山寺) 7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경상도의 부석사, 봉정사, 통도사와 충청도의 법주사, 마곡사, 전라남도의 선암사, 대흥사가 그 주인공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조 건축물인 극락전이 자리한 봉정사는 천년고찰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

안동에 위치한 봉정사는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극락전을 비롯해 대웅전 등 오래된 사찰의 건축물이 고즈넉한 분위기에 매료된다. 국보 15호로 지정된 극락전은 정면 4칸, 측면 4칸의 맞배지붕, 주심포 건물로 고려시대에 지어졌지만 형식은 통일신라시대의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다.

건립 후 첫 수리는 고려 공민왕 12년, 즉 1393년이며 그 뒤에 조선 인조 3년(1625)년 200여년 후에 두 번째 수리가 이뤄졌었다. 배흘림기둥과 공포의 단조로운 짜임새, 내부 가구의 고격함이 극락전의 특징이다. 돌 기단 위에 자연석 초석을 배열, 전면과 후면 중앙칸에 판문을 달았으나 전면의 판문과 살창은 수리할 때 복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당의 중앙 뒤쪽에 2개의 기둥을 세워 불단 벽을 만들어 그 안에 불단을 설치했다.

그 옆에는 안정사 석조여래좌상이 눈에 띈다. 안동댐 건설로 안정사가 없어지게 되면서 1973년부터 봉정사에서 보관하고 있다. 석조여래좌상 앞에 흔들리는 촛불을 부처님이 안아주는 듯해 보고만 있어도 안정감이 느껴진다.

◆안동하면 찜닭? 안동하면 갈비다!

썸네일 이미지
문화갈비 [안동=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안동하면 떠오르는 음식은 바로 안동 찜닭. 하지만 요즘 믿고 먹는다는 개그우먼 이영자가 추천한 안동 맛 집으로 알려진 문화갈비로 향했다. 찜닭의 메카로 알려진 안동에서 35년 동안 자리를 지킨 노포로 조선간장을 이용한 양념으로 전통 갈비의 맛을 낸다. 게다가 한우생고기를 재료로 한 갈비는 육즙과 식감이 살아있어 질리지 않다. 3인분 이상 판매하지만 양이 많지 않아 2인이 3인분도 충분히 먹을 수 있다.

갈비는 참기름에 버무려진 파절임과 함께 얹어 먹는 것이 여기만의 방식이다. 담백한 갈비살과 신선하고 고소한 파절임이 어울림이 기가 막힌다. 마늘 한 점이 놓인 간장 역시 문화 갈비만의 독특한 소스인데 살짝 찍어 먹어야 갈비맛을 해치지 않고 즐길 수 있다. 갈비를 다 먹은 후에는 문화 갈비만의 짭짜름한 된장국에 각종 야채를 비벼 먹는 공기밥은 배를 든든하게 채워준다.

◆ 퇴계이황의 후손이 살고 있는 치암고택에서 하룻밤

썸네일 이미지
치암 고택 [안동=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안동은 고택체험을 할 수 있는 장소로 국내에서 최고로 손꼽힌다. 그 중에서도 치암고택은 경상북도 민속자료 제11호로 안동시 중심가에 위치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 안동시 중심가에 있지만 그 안에 들어가면 또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방금 전까지 본 아파트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조용하고 고즈넉한 고택만이 자리하고 있다.

치암고택은 퇴계선생의 11대손이며 문과(文科)로 벼슬길에 나아가 삼사(사간원,사헌부,홍문관)의 관료를 지낸 치암 이만현(1832-1911)의 고택이다. 건물규모는 본체 22칸 ㅁ자형 기와집으로 5간의 솟을대문과 바깥채가 있다. 집의 구조는 안채보다 사랑채가 더 높고, 사랑채의 좌우가 맞배지붕과 팔작지붕을 가졌다. 사랑채에 감실(龕室)이 있으며 높다란 헌함(軒檻)마루가 특별한 점이다. 

썸네일 이미지
치암 고택의 다도 체험 [안동=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youz@newspim.com

툇마루에 앉아 치암고택의 안주인이 직접 만든 다과상과 차를 즐기고 있노라면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치암고택의 귀여운 흰 고양이의 애교는 덤이다. 직접 송화 가루를 따 만드는 다식이나 대추 양갱 등은 안주인이 정성이 가득 담겨있으며 오직 치암고택에서만 맛볼 수 있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