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美 2천억달러 추가관세 준비 소식에 중국 ‘확대 해석 말아야’ 신중대응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미국이 200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밝힌 데 대해, 중국 당국자들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관타오(管涛) 외환관리국 국제수지사 책임자는 “미국의 추가 고율 관세 부과가 중국 금융시장에 일정 수준 악재로 작용하겠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중국 경제 펀더멘털에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고율 관세 부과의 영향을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마쥔(馬駿)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 역시 “미국은 앞으로 2개월간 공청회 등을 거쳐 최종 부과 대상 목록을 선정해야 한다”며 “실제로 10% 추가 관세를 부과할지, 어떤 상품들이 포함될지는 아직 불확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마쥔 통화정책위원은 또한 “중국은 다방면에서 무역전쟁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10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신화통신 웨이보

bjgchin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