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 264곳 신청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국비로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총 264건의 사업계획이 신청됐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접수받은 결과 총 264곳이 사업을 신청했다.

신청사업은 지방자치단체 223곳, 공공기관 제안 41곳이다. 국토부는 이중 100곳 정도를 사업지로 최종 선정한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국토교통부]

지자체 신청 사업 중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을 비롯한 규모가 작은 사업(184곳)은 광역지자체에 평가를 위임해 70곳 정도를 선정한다.

중심시가지형이나 경제기반형과 같은 규모가 큰 사업(39곳)과 공공기관이 제안한 사업(41곳)은 국토교통부에서 직접 평가해 각각 15곳 정도를 선정한다.

국토부는 앞으로 두 달 동안 서면·현장·발표평가와 부동산시장 영향 검증 등 절차를 거쳐 오는 8월말까지 최종 사업지역을 발표할 계획이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