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中 ZTE 제재 해제…미국내 사업 허용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미국 상무부가 11일(현지시각)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고 미국내 사업 재개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썸네일 이미지
ZTE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 상무부는 ZTE가 4억달러(약 4488억원)를 에스크로(Escrow) 계정에 예치함에 따라 ZTE의 미국 사업 재개를 허용하는 최종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성명을 냈다. 더글라스 제이콥슨 변호사는 ZTE 공급업체를 대표해 "길고 길었던 사건이 끝나감을 알리는 발표문"이라며 환영했다.

상무부는 지난 4월 ZTE에 7년간 미국기업과 거래하지 못하도록 제재를 내렸다. ZTE가 대(對)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이란에 미국 제품과 기술을 불법으로 유통했다는 이유에서다. 통신기기 주요 부품을 미국에서 수입하는 ZTE는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며 파산 위기까지 몰렸다.

도산 직전에 놓인 ZTE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총 14억달러에 합의를 봤다. 미 상무부는 국내 사업 재개를 허용하는 조건으로 ZTE에 벌금 10억달러를 부과하고 향후 위반사항이 발생하는 데 대비해 보증금 4억달러를 추가 예치하라고 요구했다. 또 경영진 교체와 미국인 준법 감시팀 배치도 요구했다. ZTE는 이미 미 정부에 벌금 10억달러를 납부했고, 지난달 이사진 전원을 교체했다.

한편 상무부는 ZTE 조치가 미국·중국 간 무역 분쟁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상무부는 성명문에서 ZTE 사건은 엄연한 "법 집행 문제"라고 못 박았다.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통신기기 제조사에 가한 미국의 압박은 미중 양국 간 무역전쟁의 도화선이 됐다. ZTE에 대한 집행유예 조치는 연간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위협'과 같은 선상에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당장 사업금지 조치는 풀렸으나 ZTE 운영이 정상화되기까진 상당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ZTE는 사업에 차질을 겪으며 지난 두 달간 주가가 반토막났다.

ZTE는 이에 관해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