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언론에 "트럼프는 건드리지 마"…원색적 비난 자제 요청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중국이 미국 행정부의 전횡적인 관세 정책에 격분하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한 공격적인 논조의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언론에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자칫 무역갈등이 감정싸움으로 번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썸네일 이미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좌)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무역전쟁에 관한 보도 범위를 제한했다. 언론 보도로 여론이 악화되거나 금융 시장이 더 큰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해서다.

로이터는 정부 관리들이 "미국을 비판하는 기사를 쓰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정부를 겨냥해서 쓰라"고 말하고 다닌다고 쓰인 노트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엔 언론 매체가 "경제 성장과 고용, 무역, 투자, 재정, 주식시장, 외환시장, 주택시장은 물론, 기본적으로 국민들의 생각과 기대감을 안정시키는 데 기여해야 한다"고 쓰여 있다.

중국 주요 언론사 직원이라고 밝힌 이는 지난주 전달된 이 같은 규정이 "근래 들어 가장 엄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언론사는 자체 기사보다 신화통신이 보도하는 미·중 무역갈등 기사만 다룰 것을 권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무역전쟁에 관한 이슈를 주요 뉴스로 다루거나 별도 페이지를 생성해 보도하지 않는 동시에 기사에 대한 네티즌 반응까지 면밀히 관리할 것을 요구받았다. 이 회사의 스마트폰 앱은 이와 관련된 주제로 푸시 알림을 발송할 수 없다. 로이터는 민감한 사안인만큼 소식통 출처를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몇 주간 중국 국영 언론사들은 미국의 행동을 두고 무모하고 패권주의적이며 망상으로 가득찼다며 비난해왔다. 일부 언론사는 트럼프 행정부가 "핏빛 욕망"을 품고 "깡패 집단"처럼 행동한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