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독일업체와 손잡고 유럽 통신장비 시장 진출

독일 '알비스엘콘'과 현지시간 10일 솔루션 공급 업무협약 체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KT(회장 황창규)가 독일 통신 장비 업체와 손잡고 유럽 및 글로벌 통신 장비 시장을 공략한다.

KT는 독일 통신 장비 기업 '알비스엘콘'과 네트워크 장비 및 솔루션 사업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KT-알비스엘콘 MOU 체결 [사진=KT]

회사측에 따르면 알비스엘콘은 독일을 포함, 전 세계 10개국에 지사를 보유 중이다. 도이치텔레콤, 텔레포니카 등 총 40개국에 걸쳐 100여개 통신 사업자를 대상으로 지금까지 약 1300만개 이상의 시스템 및 장비를 공급했다.

KT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알비스엘콘에 자사의 '기가 와이어'와 '기가 와이파이 홈' 등 기가 솔루션을 공급한다. 오래된 건물이 많아 광케이블 구축이 어려운 유럽 지역에 기가 와이어 기술을 본격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KT의 기가와이어는 지난 2014년 개발된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 20만 회선 이상 설치됐고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도 수출했다.

또,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시장에 1000억원 이상 수출을 목표로 공동영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5G 네트워크 및 솔루션, 에너지, 보안 등 플랫폼 사업,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공동 사업개발도 추진한다.

김형준 글로벌사업단장 전무는 "알비스엘콘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KT 기술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기가 테크놀로지를 시작으로 플랫폼, 5G, 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swse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