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유증 ‘불발’...1500억→300억 전환주 우선 발행

"금융주력자 지분 증가·신규 주주 영입 시급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1호 케이뱅크가 1500억원 유상증자에 결국 실패했다.

썸네일 이미지

케이뱅크는 12일 “현행법상 모든 주주가 참여하지 않는 한 보통주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해 보통주 지분율에 영향을 주지 않는 300억원 어치 전환주만 3대 주주가 우선 납입했다”고 밝혔다. 3대 주주는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이다.

케이뱅크 당초 1500억원을 증자를 진행해 자본금을 5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보유지분에 제한을 둔 현행법(은산분리) 아래서는 모든 주주사가 증자에 참여하지 않고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한 것이 현실이다.

ICT 기업인 KT가 증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싶어도 산업자본의 은행지분 소유를 제한(의결권 있는 주식 4% 이하·의결권 미행사 전제 최대 10% 보유)하는 규제에 발목이 잡혔다.

은산분리 규제 아래서 케이뱅크가 자본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은 카카오뱅크처럼 금융주력자의 지분을 크게 늘리거나 혹은 은행 지분에 관심이 있는 기업들을 새로 주주로 영입하는 방법 두 가지뿐이다. 앞서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과정이 번번이 차질을 빚자 DGB금융지주에 지분 참여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안정적 사업운영은 물론 신규상품·서비스 출시 등을 통한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해 후속 증자 필요성에 주주들이 공감했다”며 “주요 주주사들과 함께 후속 증자의 규모와 시기, 방안 등을 빠르게 확정하겠다”고 설명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