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첨단 '조향장치' 세계 최초 개발

기사등록 :2018-07-25 14:08

자율주행차 안정적 운행 위한 핵심장치, 2020년 양산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에 최적화된 첨단 조향 장치를 개발했다. 자율주행 중 어떤 상황에서도 정상적인 조향 상태를 유지해 운전자 안전을 보장하는 핵심 장치다. 

현모비스는 자율주행 상황에서 정상적인 조향 능력을 유지할 수 있는 신개념 전동식 조향 장치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운전자 조작 없이 차가 스스로 운행하는 자율주행 환경에서 조향 장치의 정상작동은 승객 안전과 직결되는 필수 사항이다. 자율 주행 중 조향 장치에 예상하지 못한 오류가 발생하면 핸들을 안정적으로 제어할 수 없어 정상적인 주행이 어렵기 때문에 관련 업계에서는 이런 상황에도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자율주행차 조향장치. [사진=현대모비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이런 갑작스런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듀얼시스템이 스스로 고장 여부를 판단해 핸들을 제어하고 이를 통해 운전자가 안정적으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 개발로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핵심 기술인 레이다, 카메라 등 센서에서 나아가 조향과 제동 등 제어 영역까지 자율주행에 필요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술 선도 회사로 위상을 강화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실제 도로 테스트 등 신뢰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연말까지 고속도로나 도심, 주차 상황 등에서 검증 작업을 마친 뒤 2020년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kj7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