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가격한 50대 남성이 손가혁 출신? 이재명 측 "아냐" 반박

SNS 통해 손가혁 출신說 빠르게 유포, 관련 영상도 등장
이 지사 측 "천 모씨, 경기도청 앞에서 반대 집회 열어"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를 10일 오전 폭행한 50대 남성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SNS 지지세력이자 팬클럽인 '손가혁(손가락혁명군)' 출신이라는 주장에 대해 이 지사 측이 적극 반박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5시 20분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50대 남성 천 모씨에게 뒤통수를 가격당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천 모씨를 체포했는데 이 남성은 김 지사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 성향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유튜버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트위터 등 각 종 SNS에서는 천 모씨가 과거 '손가혁'에서 활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됐고, 관련 영상도 빠르게 유포됐다. 현재는 보수단체에서 활동하고 있지만 과거에는 적극적인 이 지사 지지자였다는 주장이다.

이에 이 지사 측은 트위터를 통해 천 모씨가 경기도청 앞에서 '이재명 반대 시위'를 하는 모습을 담은 천 모씨의 SNS 게시물을 공개했다.

아울러 "경기도청 앞에서 연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한 천모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가격한 혐의로 검거되었습니다"라며 "김 지사의 건강에 이상이 없기를 기원드리며 놀라셨을 가족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사법당국의 수사를 통해 폭력행위에 대한 실체가 밝혀지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썸네일 이미지
<출처=이재명 경기지사 트위터>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