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이해찬 신임 당대표에 野 "협치의 하모니", "선거구제 개편" 요청

기사등록 :2018-08-25 20:39

평화당 "거대정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기를"
정의당 "여당 우클릭 조짐..촛불의 뜻에 부합하길"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자유한국당은 "집권여당의 당대표로서 민생을 살리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여야 협치의 하모니를 이끌어내는 것에 책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이해찬 당대표 당선 발표 직후 논평을 통해 "이해찬 대표는 민주당 최다선인 7선 의원으로 국무총리를 지낸 풍부하고 폭넓은 정치경력을 가지신 분으로 여당 당대표로서 청와대와 여야의 가교역할은 물론 실종된 여야협치도 충분히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해찬 대표의 ‘수구세력이 경제위기론 편다’, ‘최근 악화된 고용지표는 이명박·박근혜정부 탓’이라고 하는 등 보수를 향한 날선 인식은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민생경제가 고초를 겪고있는 지금에야 말로 여당이 경제위기를 직시하고 제대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18.08.25 kilroy023@newspim.com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올해 안에 민심그대로 선거구제 개편,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막는 개헌이 국회에서 협치로 반드시 해결되기를 바란다"며 "여소야대 국회에서 야당과의 협력, 협치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기이다. 집권당 대표의 포용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큰 역할을 해주길 바라며, 거대정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정파의 이익을 떠나 선거제도 개혁과 민생 현안을 해결하는데 주도적으로 나서주길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지금 여당은 곳곳에서 우클릭을 하려는 조짐을 드러내고 있다"며 "촛불을 든 국민의 뜻에 부합하지 않는 모습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 뜻을 충실히 따르는 여당을 만들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