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부산시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협력

2022년까지 충전소 10개 구축·수소전기차 1000대 보급키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부산광역시와 손잡았다.

현대자동차와 부산시는 7일 부산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쿠축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과 오거돈 부산광역시 시장 등 현대자동차 및 부산광역시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 체결로 현대자동차는 올해 연말까지 부산시에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시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과 수소전기차 대중화의 기반을 다지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부산광역시는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확대 편성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부산광역시는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을 200대 규모로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점진적으로 충전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수소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개소를 구축하고 수소전기차 1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수소전기차의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부산광역시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현대자동차]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