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CJ컵 메인스폰서 비비고, "2020년 매출 2조원 글로벌 브랜드로"

18일 더CJ컵 개최 의의·CJ 글로벌 전략 발표
"5개국 생산기지 구축 완료, 글로벌 목표 기반"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CJ그룹이 다음 달 열리는 제2회 THE CJ CUP @NINE BRIDGES(더CJ컵) 개최 의의와 작년 대회를 통한 글로벌 브랜딩 성과, 메인스폰서인 비비고의 해외 진출 전략 등을 내놨다. 특히 비비고는 2020년까지 국내외 2조원 매출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경욱호 CJ 마케팅실 부사장은 18일 오후 서울 중구 CJ제일제당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작년 첫 대회에서 나흘간 총 3만5000여명이 대회장을 찾았고, 전세계 227개국 10억 가구에 중계 방송돼 1668억원의 미디어 노출 효과를 창출했다"며 "비비고는 메인스폰서로서 미국을 중심으로 한 전 세계에 브랜드 노출 효과를 톡톡히 봤다"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본부 손은경 상무 [사진=CJ그룹]

CJ그룹은 더CJ컵 개최와 맞물려 미국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 비비고 만두에 주목했다. 비비고는 국내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거나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대표 제품을 집중 육성했다. 한국 식문화를 해외에 전파하기 위해 탄생한 전략 브랜드로 현재 만두·김치 등 6개 카테고리 100여개 비비고 제품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였다.

비비고 만두는 지난해 미국에서만 1750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식 만두와 차별화해 미국 진출 10년 만인 2016년, 냉동만두 시장 1위인 중국 업체를 넘어섰다는 것.

그동안 축적한 글로벌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올해 미국에서 2000억원 이상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2020년에는 미국 내 시장 점유율을 50%까지 높이고(현재 30%), 만두 품목만으로 해외에서 7000억원을 달성해 시장 1등으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다.

비비고는 만두와 가정간편식(HMR)을 앞세워 2020년까지 비비고 브랜드만으로 국내외 1조9000억원 매출을 달성하고, 이 중 53%인 1조원 가량을 해외 매출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국내보다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할 방침이다.

썸네일 이미지
CJ제일제당 인천냉동식품공장 비비고 한섬만두 생산공정 <사진=CJ제일제당>

손은경 CJ제일제당 식품마케팅본부 상무는 이 자리에서 "글로벌 목표를 위한 기반은 올해 모두 마련했다. 현재 5개 나라에 법인이 있고, 베트남에서 인수한 냉동 회사를 통합해 대규모 생산기지를 구축했다"며 "미국에선 올해 냉동 강화를 위해 중부에 있는 카히키사를 인수하면서 서·중·동부에 모두 거점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손 상무는 이어 "러시아에서도 생산을 본격 시작했고, 유럽은 독일 마인프로스트사 생산기지를 인수해서 모두 구축, 준비가 완료됐다"고 강조했다.

CJ는 특히 해외시장 성공을 위해 미국을 중요한 시장으로 보고, 미국 내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도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CJ제일제당은 더CJ컵 개막 시점에 맞춰 한국계 미국인 헐리우드 배우 이기홍씨를 모델로 앞세웠다. 미국 시장 전략 제품을 중심으로 미국에서 비비고 광고 캠페인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더CJ컵은 국내 최초로 개최되는 PGA TOUR 정규 대회로, 다음 달 18일부터 21일까지 제주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진행된다. 총 78명 선수들이 나흘간 컷 오프 없이 명승부를 펼칠 전망이다.

올해 총 상금 규모는 작년 대회보다 25만달러 증액된 950만달러(한화 106억원 상당). 메이저대회와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WGC(World Golf Championship) 대회를 제외하고는 PGA TOUR 정규대회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