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싼타페‧코나‧넥쏘, ‘IDEA 2018’ 디자인상 은상…"역대 최고 등급"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 주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전민준 기자=현대자동차가 올해 출시한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와 코나, 넥쏘가 IDEA 디자인상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현대차는 미국 산업디자인협회(IDSA)가 주관하는 2018 IDEA 디자인상 자동차 운송 부문에서 현대차의 싼타페, 코나, 넥쏘가 동시에 은상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현대차가 IDEA 디자인상을 비롯해 iF 디자인상, 레드닷 디자인상 등 세계 3대 디자인상에서 자동차 제품 디자인으로 받은 상 중 역대 최고 등급이다.

기존에는 2016년 아반떼(AD)가 IDEA 디자인상에서 동상을 받은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현대차는 지난 2월 출시한 4세대 싼타페는 강인한 외관을 완성해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 받았다. 코나는 전조등과 전방 충격흡수장치 등에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넥쏘는 전조등과 빗물닦이(와이퍼) 등에서 기존 차량과 차별화 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구현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고 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주류를 이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주력 차종인 싼타페, 코나와 미래 주력 차종이 될 넥쏘가 모두 역대 최고 등급의 디자인상을 수상한 만큼 세계 시장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썸네일 이미지
넥쏘.[사진=현대자동차]

 

minjun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