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파월 " 美 경제, 향후 2년 내 침체 가능성 크지 않아"

기사등록 :2018-09-28 11:15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향후 2년 안에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져들 가능성은 크지 않으며 연준은 점진적인 금리 인상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27일(현지시간)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잭 리드 민주당 상원의원이 국회의사당(캐피톨 힐)에서 주최한 로드아일랜드주(州) 기업가 모임 자리에서 "내년 혹은 내후년 안에 침체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생각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장단기 금리 차 축소가 경기 하강 임박을 신호하는지 묻는 말에는 연준의 분석 모델은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을 시사한다고 답했다. 미 국채 시장에서 단기채 금리가 장기채 금리를 넘어설 경우 경우, 종종 경기 침체의 신호로 간주된다.

이날 파월 의장은 금리가 계속 오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되풀이했다. 전날 연준은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고 올해 세 번째 연방기금(FF)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그는 "나와 동료들은 이런 점진적인 정상화가 모든 미국인의 장기적인 이익을 위한 이 강력한 경제를 유지하는 것을 돕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