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KIA, 1차 지명 김기훈 3억5000만원에 도장…신인 전원 계약

기사등록 :2018-10-05 15:41

[서울=뉴스핌] 김태훈 인턴기자 =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1차 지명 김기훈을 포함한 신인 선수 11명과 계약을 완료했다.

KIA 타이거즈는 5일 2019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선수인 광주동성고 좌완투수 김기훈과 계약금 3억5000만원 연봉 27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KIA 타이거즈가 2019년 신인선수 11명 전원과 계약을 마쳤다. [사진= KIA 타이거즈]

김기훈은 지난해부터 고교 정상급의 좌완투수로 평가받으며 1차 지명이 유력했다. 183cm, 88kg의 체격과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빠른 공을 갖고 있어 제구력과 하체를 활용한 투구법을 가다듬으면 내년 시즌 즉시 전력감으로 기용할 수 있다고 평가 받는다.

KIA는 2차 1라운드에 지명한 덕수고 출신 투수 홍원빈과 계약금 1억3000만원, 2라운드 성남고 투수 장지수와는 계약금 1억원에 계약을 체결하는 등 2019년 신인선수 11명 전원과 계약을 완료했다. 신인선수 연봉은 2700만원으로 동일하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