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올해의 음식은 황소 개구리, 14억 입맛을 훔친 보양식 위풍당당 국민요리

전국 황소 개구리 전문점 우후죽순
공급 부족에 양식업도 유망사업 인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고은나래 기자 = 2018년 중국에서 가장 ‘핫’한 음식을 꼽으라면 단연 황소 개구리(牛蛙)다. 올해 러시아 월드컵 기간 중국에서는 샤오룽샤(小龍蝦, 민물 가재)를 제치고 황소 개구리가 가장 많이 팔린 요리로 선정됐다. 중추절(中秋節) 때도 황소 개구리 월병이 큰 인기를 끌며 판매량이 수직 상승했고 명실상부 새롭게 떠오르는 차세대 중국 ‘국민 요리’가 됐다.

썸네일 이미지
최근 중국 국민 요리 황소 개구리(牛蛙) [사진=바이두]

미국 로스앤젤레스 동쪽 북위 30~40도 지역에서 서식하는 황소 개구리는 야생 상태로 약 3억 년 이상 생존해 왔으며, 인공 양식 역사는 고작 100년 정도다. 19세기 초부터 미국에서 시작된 양식업은 점차 다른 대륙으로 퍼져나갔다. 1962년 당시 중국 총리였던 저우언라이(周恩來)가 쿠바를 국빈 방문했을 당시,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Fidel Castro)부터 황소 개구리를 선물 받았고, 그 뒤로 중국 20여 개의 성(省)에서 황소 개구리 양식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작년부터 황소 개구리 전문요리점이 우후죽순 생겨나며 베이징(4318개), 상하이(9589개), 광저우(1128개), 선전(1338개) 등 1선 도시에서만 약 1만 5천 개 이상의 식당이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향후 3~5년간 그 성장세가 최고조에 다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바이두 검색 지수에서도 ‘황소 개구리’는 핫 키워드로 올해 1월부터 급격히 지수가 상승하더니 월드컵이 한창이던 올해 7월 그 정점을 찍었다.

예로부터 중국인에게 있어 황소 개구리는 진귀하고 영양가 많은 보양식으로 사랑 받아 왔다.

1984년 리셴녠(李先念) 당시 중국 국가 주석과 로널드 레이건(Reagan) 미 대통령과의 만찬 테이블에 황소 개구리 뒷다리가 올랐고, 레이건 대통령은 최고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촨샹(川湘, 쓰촨성과 후난성) 지역 대표 요리였던 황소 개구리는 그 뒤 중국 전역에 널리 퍼졌고, 지금은 중국에서 으뜸가는 단품 메뉴로 자리 잡았다.

중국산업정보망(中國產業信息網)에 따르면 2014년만 해도 황소 개구리 연간 생산량은 10만 t밖에 되지 않았고 시장 수요도 높은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2015년부터 황소 개구리를 찾는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기 시작했고, 양식 기술 발달로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안정적으로 공급이 가능해졌다. 2016년 한 해에 상하이 지역에서만 하루 평균 황소 개구리 소비량이 무려 135t에 달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2018 중국 요식업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부는 웰빙 열풍으로 건강 식품을 찾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런 시류에 편승해 황소 개구리야 말로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한 최고의 음식으로 소비자들의 각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황소 개구리는 그 어떤 음식과도 궁합이 잘 맞기로 유명하다. 각종 어류, 육류, 새우뿐만 아니라 양배추, 미나리, 양파와 곁들어 먹으면 좋다. 게다가 구이나 탕, 무침 등 다양한 방법으로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언제나 색다른 맛을 추구하는 현대인의 입맛을 저격한다.

최근 황소 개구리 전문점에서는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여행 개구리(旅行青蛙)’ 속 개구리 캐릭터를 이용해 어린 자녀를 둔 가족들 공략에 나섰다. 유명 황소 개구리 전문점 와라이다(蛙來噠)의 한 관계자는 "식당 안도 개구리 캐릭터를 이용해 인테리어를 하거나, 음식이 준비되어 나오기 전에 개구리 탈을 쓰고 간단한 율동을 선보이기도 한다"면서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개구리 인테리어 [사진=바이두]

2008년 8월, 상하이에 황소 개구리 전문점 징웨룽(精悅蓉)이 처음 문을 열었고 2014년 말까지 상하이에서만 10호점까지 연달아 문을 열었다. 2014년 촨위(川渝, 쓰촨과 충칭) 지역에 1호점을 낸 거라오관(哥老官)은 2019년까지 총 100개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밖에 2015년 생긴 와라이다, 와샤오바오(蛙小寶), 와싱쭤(蛙星座) 등이 가장 대표적인 황소개구리 요리 전문점이다. 

뤄칭(羅清) 와라이다 창업자는 “처음 가게를 오픈 했을 때는 요리 가짓수가 비교적 다양했지만, 황소 개구리를 찾는 손님들이 늘어나면서 과감하게 다른 메뉴는 버렸다”며 “그 당시 무모하게만 보였던 선택이 오늘날의 와라이다를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황소 개구리는 닭, 오리, 돼지, 소, 양 등에 비해 고(高) 단백질, 저(低) 지방, 저(低) 칼로리, 저(低) 콜레스테롤 식품으로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꼽힌다. 또한 칼슘, 인, 철, 비타민B2, 니코틴산 등 현대인에게 필요한 영양소들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nalai1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