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증시/마감] '북미정상회담 지연'에 경협주 ‘추풍낙엽’...코스피 연중 최저치

기사등록 :2018-10-10 16:30

트럼프 “11월 중간선거 이후 북미회담 개최” 발언
경협주 중심 큰 폭 하락...외국인 2305억 순매도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11월 이후 열릴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발언에 코스피가 큰 폭으로 하락하며 연중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1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5.22포인트(1.12%) 내린 2228.61에 거래를 종료했다. 이는 최근 7거래일 연속 하락세로, 종가 기준 연중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코스피 일일 주가 추이 [자료=키움 HTS]

외국인이 2305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 외국인은 지난달 28일 이후 7거래일 연속 매도 우위를 이어가는 중이다. 반면 개인은 1008억원, 기관은 1155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통신(1.63%), 전기전자(0.03%)만이 올랐을 뿐 건설(-6.26%), 기계(-6.19%), 의료정밀(-6.16%), 비금속광물(-6.01%), 종이목재(-5.02%), 전기가스업(-3.56%), 증권(-2.86%) 등이 큰 폭으로 내렸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시기를 11월 이후로 못박으면서 경협주들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현대엘리베이터가 17% 넘게 폭락한 것을 비롯해 현대건설(-10.54%), HDC현대산업개발(-8.37%), 현대건설(-10.54%), 현대로템(-14.94%), 성신양회(-17.00%), 부산산업(-16.30%), 남광토건(-13.00%) 등이 급락했다.

이 밖에 대아티아이(-15.63%), 동양철관(-20.59%), 성신양회(-17.00%), 좋은사람들(-16.14%), 대동스틸(-1.68%)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가 외부 정치적 이슈에 급변하고 있다”며 “외국인의 선물 매도 등 부정적 수급으로 주식시장이 약세를 면치 못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또한 하락 종목이 우세했다.

시총 1위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78% 오른 4만5300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SK하이닉스가 1.26% 떨어진 것을 비롯해 셀트리온(-1.21%)과 삼성바이오로직스(-4.13%), 현대자동차(-1.64%), 삼성물산(-0.81%) 그리고 KB금융(-1.07%) 등은 하락했다. 삼성전자우선주(0.70%)와 포스코(0.18%)는 소폭 상승했고, 네이버는 보합세였다.

한편, 코스닥 역시 7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750선 밑으로 밀려났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65포인트(2.56%) 빠진 747.50에 거래를 마쳤다.

건설(-6.15%)이 6% 넘게 하락한 것을 비롯해 금속(-5.96%), 일반전기전자(-4.98%), 운송(-4.93%), 정보기기(-4.74%), 기계/장비(-4.53%), 종이/목재(-4.23%), 섬유/의류(-4.07%), 출판/매체복제(4.00%)의 낙폭이 컸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신라젠(1.94%), CJ ENM(2.12%), 포스코켐텍(0.45%), 바이로메드(0.92%)가 올랐고, 셀트리온헬스케어(-1.75%)와 나노스(-1.25%), 에이치엘비(-2.19%), 메디톡스(-4.38%), 스튜디오드래곤(-1.07%) 그리고 펄어비스(-4.74%)는 하락했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