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에 취할 무역 보복 아직 많아..불공정 관행 끝낼 것”

폭스 뉴스 인터뷰서 주장 "中, 오랫동안 너무 잘 살았다” 주장도

본문내용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중 무역 전쟁과 관련 중국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조치들이 아직도 매우 많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 뉴스 방송의 ‘폭스 앤 프렌즈’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이 조치들은 (중국 경제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의 경제는 상당히 악회되고 있고 나는 내가 원한다면 할 수 있는 것들이 더 많다”면서 “이것(무역 보복)을 원하지 않지만 그들이 협상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중국인들이 타협을 원하고 있지만 그들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그런 뜻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전임 대통령들은 중국의 불공정 무역 행태를 허용했다고 비판하면서 베이징 당국에 “그런 일은 이제 끝났다”고 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들(중국인)은 너무 오랫동안 너무 잘 살았다, 솔직히 그들은 미국인들을 어리석은 국민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