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재무부 관계자 "中 환율 조작 없어"…내주 지정 앞두고 므누신 '골머리'

블룸버그 "므누신, 아직 환율조작국 지정 근거 못 찾아"

본문내용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이 조만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것이란 관측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미 재무부 내에서 이와는 반대되는 주장이 나와 다음 주 재무부의 반기 통화정책보고서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주목된다.

썸네일 이미지
중국 위안화 [사진= 로이터 뉴스핌]

11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 미 재무부 한 관계자가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의 환율조작 지정을 말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이 이 관계자의 조언을 받아들인다면 미국과 중국 간 환율 전쟁이 고조되는 상황을 피하고 신흥시장 불안도 덜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다음 주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는 아직까지 속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개 석상에서나 사석에서 므누신 장관에게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도록 압박하고 있지만, 므누신 장관은 아직 지정에 나설 근거를 찾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중국의 대미 무역 흑자 규모가 상당한 규모인 만큼 다음 주 공개될 재무부의 반기 통화정책보고서에서 중국이 계속해서 환율조작 감시 대상국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보고서 초안에는 중국이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노력에 실패했다는 비판이 담길 예정이며, 함께 미국의 경쟁 우위를 위협하는 일부 국가들도 언급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블룸버그와 진행한 별도의 인터뷰에서 므누신 장관은 통화정책보고서 내용 언급은 자제한 채 “위안화 하락에 우려하고 있다”면서 “위안화가 경쟁적 통화가치 절하 수단으로 사용되지 않도록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통신은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경우 므누신 장관이 중국과 직접 대화를 해야 하며, 국제통화기금(IMF)을 통해 문제 시정을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됐던 것은 지난 1994년이 마지막이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