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12일부터 전자제품 및 통신장비 일부 관세 인상

19개 품목 관세 올린지 2주만에 '또'
루피화 추가 하락 방지 목적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인도 정부가 전자제품과 통신장비 수입품 일부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다. 수입 규제를 강화해 통화 가치를 방어하려는 추가적인 움직임으로 보인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늦은 시각 인도 정부는 관세 인상 대상 품목에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 VoIP(음성인터넷프로토콜) 장비, 이더넷 스위치 등이 포함된다고 발표했다. 12일부터 시행한다. 관세 인상폭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런 조치는 지난달 '비(非)필수품' 19개 수입품목에 대한 관세를 인상한지 2주 만에 나온 것이다. 에어콘과 냉장고, 신발, 스피커, 러기지(여행용가방), 항공 터빈 연료 등이 관세 대상이었다. 정부는 작년 12월에도 모바일폰과 텔레비전 등 전자제품 관세를 인상했으며 지난 2월에는 선글라스, 주스, 자동차 부품 등 40개 품목에 대한 관세를 올렸다.

정부의 이번 관세 인상으로 이미 미중 무역갈등에 피해를 보고 있는 국가뿐 아니라 시스코 시스템스, 화웨이 테크놀로지스, ZTE, 에릭슨, 노키아, 삼성전자 등 유명 정보기술(IT) 기업이 입는 타격도 가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술 리서치회사 카운터포인트의 닐 샤는 새 계획은 인도 통신회사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신에 "이는 광섬유와 LTE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고속 광대역의 출시 시기를 늦출 것"이라며 다만 타타 텔레서비스 등 현지 통신 장비 제조업체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부가 루피화 가치의 추가 하락을 막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꺼내든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들어 인도 루피화는 미국 달러화 대비 14% 이상 떨어졌다. 신흥국 혼란에 더해 인도의 경상적자가 날로 확대된 탓이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