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김경규 신임 대표이사 내정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DGB금융그룹 자회사로 새롭게 편입된 하이투자증권이 이사회를 통해 김경규 전 LIG투자증권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썸네일 이미지
김경규 하이투자증권 사장 내정자

김 신임 대표는 오는 30일 개최되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선임 안건으로 상정되며 원안 통과시 새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금융투자업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LIG투자증권 영업총괄 부사장 및 대표이사로 역임하며 경영능력과 리더십을 인정받은 인물”이라며 “DGB금융그룹의 새로운 자회사로서 그룹사 내 금융 시너지 극대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60년생인 김 신임 대표는 한양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했으며, LG그룹 기획조정실과 LG투자증권 법인영업본부장, 우리투자증권 주식영업본부장 등을 지냈다. 2008년 6월부터 LIG투자증권 영업총괄을 거쳐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LIG투자증권 대표를 역임했으며, 현재 브레인자산운용 상근 감사를 맡고 있다. 

mkim0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