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 아주IB투자, 상장예비심사 승인... 코스닥 입성 초읽기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아주IB투자가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아주IB투자는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업력을 보유하고 있는 벤처 캐피탈(VC)이다. 운용규모(AUM)는 1조4000억원(9월 말 기준) 수준으로, 설립 이후 현재까지 28개 펀드를 청산했다.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는 "탁월한 펀드 청산 실적, AUM, 이익창출능력 등에서 압도적 성과를 자랑한다"며 "실적 변동성이 큰 VC업계에서 45년간의 투자 경험 및 체계적인 투자·관리 시스템 등으로 차별화된 투자 노하우를 쌓으며 2014년 이후 꾸준히 1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IB투자는 일찍이 진출한 해외 시장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2014년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를 개설, 미국 내 14개 기업에 투자해 그 중 11개 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켰으며 지난 9월 말 기준 미주사무소 내부수익률(IRR)이 28%에 달하는 등 미국 바이오테크 VC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향후 아주IB투자는 기업공개(IPO)를 계기로 운용 규모를 확대해 투자와 이익을 동시에 극대화하는 한편 미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VC로 입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기업 규모, 내실 측면에서 타 중소형 VC와 큰 차이가 있어 이번 아주IB투자의 코스닥 입성이 국내 벤처캐피탈 산업을 바라보는 시각을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IPO를 통해 투자 기반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해 글로벌 시장 내 경쟁력을 갖춘 VC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아주IB투자는 이르면 11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이다.

 

cherishming1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