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설협회, 한일건설협력협의회 제27차 총회 개최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대한건설협회가 한·일건설협력협의회 제27차 총회를 개최했다.

12일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오전 9시 서울 송파구 롯데 호텔 월드에서 한·일건설협력협의회 제27차 총회를 열었다.

대한건설협회와 일본 해외건설협회(OCAJI)가 지난 1977년 창립한 한·일건설협력협의회는 한일 양국 건설업계간 유일한 민간 협력기구로 한·일 양국이 2년마다 교차로 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대한건설협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었다.

썸네일 이미지
대한건설협회는 12일 오전 9시 서울 송파구 롯데 호텔 월드에서 한·일건설협력협의회 제27차 총회를 열었다 [사진=대한건설협회]

이번 총회에서는 양국의 수주사례와 지원제도 정보교류를 위해 해외 우수 PPP 수주사례 및 KIND의 Team Korea 추진계획 양국 정부의 해외진출지원제도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었다. 특히 아시아개발은행 마닐라지부 민관협력부장이 참석해 아시아개발은행의 PPP 사업현황과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협의회는 한일 건설업계간 교류 협력을 바탕으로 현재 양국 건설업체들은 세계각국에서 조인트벤처(JV) 프로젝트를 공동수행하고 있다. 또 한일 건설세미나와 한일 양국 공동해외현장시찰를 포함한 각종 협력사업을 지속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총회는 양국 대형 건설업체 해외담당임원으로 대표단을 구성하고 아시아개발은행(ADB),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참가했다.

한국측은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을 위원장으로 대림·GS·롯데·SK 한국의 대형 건설업체 해외 담당임원이 위원으로 참석했다. 일본측은 오바야시(大林組)사의 하스와 겐지 회장(위원장)과 다케나카, 후지타, 하자마, 카지마 일본 대형건설사의 해외담당 임원이 참석했다,

 

aza@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