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국제항공노선 승무원, 피폭방사선량 위험 계속 증가”

이상민 의원 “승무원피폭방사선 교육·세부지침 마련해야”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항공운송사업 확장으로 승무원의 1인당 운항 횟수가 증가하고 승무원의 피폭 방사선량 역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승무원 피폭방사성 교육과 세부지침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2015∽2017년 승무원 피폭 방사선량을 조사한 결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이스타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승무원들의 피폭량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이상민 의원실]

이처럼 방사선량이 증가한 이유는 노선과 운항횟수가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016년 항공운송사업자의 전체 노선 수는 1411개로 2015년과 비교해 96개(7.3%) 노선이 증가했다. 2016년 운항횟수도 34만4198건으로 2015년과 비교해 무려 8만3161건(31.9%)이 늘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도 항공사별 교육 운영 현황을 살펴보면, 항공사 자체 단체교육이나 온라인 교육을 제공하는 항공사는 6곳이며, 전혀 제공하지 않는 항공사도 3곳이나 됐다. 

썸네일 이미지
                                                 [자료=이상민 의원실]

이 의원은 “우주방사선 교육은 1년 1회 의무화하거나 임신 기간에는 1mSv 이하 방사선 노출 한계량 설정, 모유수유 기간에 방사능 노출 금지 등의 세부 사항을 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국내 항공사들도 노선수 확대 및 운항횟수 증가에 따라 승무원의 철저한 비행일정 관리 및 세부지침을 준비하고 관련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이상민 의원실]

kimy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