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목요일' 대폭락장에 중국 재계 리더들의 재산 피해는?

텐센트 마화텅 회장 3조원 피해, 텐센트 사업조정에도 약세 지속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글로벌 증시에 악몽 같았던 ‘검은 목요일’. 미국,중국,홍콩 3대증시의 시총 12조 9700만 위안이 증발된 가운데 중국 증시 투자자들의 손실 규모도 2조 6600만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중국 증시에 닥친 ‘검은 목요일’에 따른 중국 재계의 최대 피해자는 누구일까. 중국 재계를 대표하는 경영인들의 재산 피해 상황을 살펴본다.

썸네일 이미지

◆텐센트 회장 마화텅 218억위안(약 3조 7000억원) 피해

인터넷 공룡 텐센트의 수장인 마화텅 회장은 이번 증시 폭락의 최대 피해자로 꼽힌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텐센트홀딩스의 주가는 11일 6.77% 빠지면서 1522억 위안 규모의 시총이 날아갔다. 텐센트홀딩스의 지분 14.3%를 보유한 마화텅 회장의 손실액은 총 218억위안(약 3조 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텐센트홀딩스는 10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최장기간 동안 주가 하락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기간 에 텐센트의 주가는 17.3%가 떨어지면서 시총 4735억위안이 증발된 것으로 전해진다.

마화텅 회장은 국경절 연휴에 앞서 텐센트 사업 개편 계획을 공식 발표했지만 주가 하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한편 마 회장은 후룬 연구원이 선정한 2018년 중국 부호 순위에서 3위를 기록했고, 재산 규모는 2400억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바이두]

◆샤오미 수장 레이쥔회장 63억위안(약 1조 710억원) 손실 입어

2018년 최초로 10대 중국 부호에 선정된 샤오미의 레이쥔(雷軍) 회장은 이번 증시 폭락에 63억위안의 재산이 날아갔다.

11일 샤오미의 주가는 7.99% 하락하면서 상장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총 규모도 약 202억위안이 증발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부호전문연구기관 후룬(胡閏)연구원에 따르면, 레이쥔 회장의 재산은 올해 샤오미의 성공적인 홍콩증시 입성에 힘입어 420억위안 늘어난 1100억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바이두]

◆순펑택배 왕웨이 회장 53억위안(약 9010억원) 손해

중국의 택배왕 순펑(順豐)택배의 왕웨이(王衛) 회장은 하루 사이에 우리돈으로 1조원 가까운 53억위안의 재산상의 손실을 봤다.

11일 순펑쿵구(順豐控股)의 주가는 4.8% 떨어지면서 82억 8000만 위안의 시총이 증발됐다. 올해 주가 고점인 52.24위안과 비교하면 이날 주가는 2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글로벌 증시 폭락과 같은 외부 악재외에도 택배사들이 국경절 연휴 전에 발표한 택배 요금 인상 계획도 주가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왕웨이 순펑택배 회장은 올해 후룬연구소가 선정한 중국 부호 8위에 선정됐다. 올해 왕웨이 회장의 재산은 1200억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바이두]

◆ O2O 황제 메이퇀 왕싱회장 35억위안(약 5900억원) 날아가

중국의 O2O 황제 메이퇀뎬핑(美團點評)의 왕싱회장도 ‘검은 목요일’을 맞아 35억 위안의 재산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최근 홍콩증시에 상장한 메이퇀의 주가는 11일 10.14% 하락하며 시총 305억위안이 증발했다. 이날 주가는 메이퇀의 올해 주가 고점과 비교해 16.2%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부호전문연구기관 후룬(胡閏)연구원에 따르면,올해 왕싱 회장의 재산은 메이퇀의 홍콩 상장에 따라 약 2배 증가한 총 390억위안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썸네일 이미지
[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