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트럼프, 연준 존중하지만 저금리 선호한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연방준비제도(‘연준’)의 독립성이 유지될 것이란 점을 강조했다.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를 위해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한 므누신 장관은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어떠한 손상도 입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미 국채 수익률이 급등하고 미국 증시가 폭락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의 긴축 행보를 계속 비난하며 “연준이 미쳤다”는 발언까지 내놓았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저금리를 선호하는 분명하지만, 백악관은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국채 수익률 급등은 수익률 커브가 정상화됨에 따라 나타난 현상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주 미국 증시 폭락은 “자연스러운 조정”일 뿐이라며, “시장은 언제든 상하방 양쪽으로 과도한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고 일축하며, 미국 경제가 매우 강력하고 인플레이션이 통제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언론인 자말 카쇼기의 암살을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사우디 왕실에 대해 전 세계 기업인과 언론이 보이콧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므누신 장관은 오는 23~25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개최되는 국제 투자회의 ‘미래투자 이니셔티브’(FII)에 예정대로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썸네일 이미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와 별도로 진행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