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프로야구] LG 트윈스 “차우찬, 뼛조각 제거 수술 위해 일본행”

기사등록 :2018-10-14 13:04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LG 트윈스의 차우찬이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기 위해 일본으로 향한다.

프로야구 구단 LG는 14일 “지난 7월 팔꿈치 검진을 받은 차우찬(31)이 미세한 뼛조각이 발견돼 시즌 종료 후 수술을 받기로 했었다. 시즌이 끝남에 따라 일본으로 출국, 18일 요코하마 미니미병원에서 왼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투수 차우찬은 16일 출국한다. 통상적으로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은 재활 기간이 4∼6개월 소요돼 내년 시즌 개막전 합류가 불투명하다.

차우찬이 뼛조각 제거 수술을 위해 일본으로 향한다. [사진= LG 트윈스]

차우찬은 지난 2017년 총액 95억원에 FA 계약 도장을 찍었다. 많은 수의 투구 탓에 2018 시즌 첫 등판을 팀의 7번째 경기였던 3월31일 KIA 타이거즈전와의 경기에서 치렀다. 7월부터 8월10일까지 6경기에서는 4패 평균자책 15.43을 기록, 큰 어려움을 겪었다.

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 6일 두산 베어스전에서는 완투승으로 두산전 17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이날 그는 134개의 공을 던졌다.

차우찬은 올 시즌 29경기에 나와 12승 10패 평균자책점 6.09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