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케어푸드로 차세대 HMR 시장 주도"

연내 케어푸드 전문브랜드 론칭 예정
"병원식 조사 결과 5명 중 4명 재취식 의사"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CJ제일제당이 차세대 가정간편식(HMR)인 케어푸드 시장 성장을 주도한다는 사업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내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케어푸드(Care Food) 메뉴의 병원 환자식 운영 결과, 응답자 5명 중 4명이 향후 재취식 의사를 보이는 등 맛과 품질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케어푸드 주요 소비층 중 하나인 환자들로부터 제품 경쟁력을 직접 인정받은 결과다.

케어푸드는 건강상 이유로 식생활에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차세대 HMR로, CJ제일제당이 '누구나 먹는 즐거움 누리는 건강한 식문화 창출'을 기치로 정의한 개념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썸네일 이미지
CJ제일제당 케어푸드 B2B 제품 메뉴 5종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기존 제품들이 연화식이라고 해 주로 저작(음식을 입에 넣고 씹음) 보완에 집중돼 있는 반면, CJ제일제당 케어푸드는 부드러운 식감은 기본이고 소비자가 우려하는 나트륨과 영양 문제를 해결하면서 맛 품질까지 높였다고 강조했다.

CJ제일제당 케어푸드 환자식 운영은 지난 한 달(9월)간 서울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기존 병원 급식 대신 케어푸드 섭취 의사가 있는 환자 98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6월 말 케어푸드 영양설계에 대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강남세브란스병원과 CJ프레시웨이와의 협력을 통해 탄생된 5종 제품이다.

대상자는 10대부터 70대까지 음식 제한이 적은 단순골절 환자부터 먹는 데 불편함을 느끼는 중환자까지 다양했다. 이들 988명 가운데 372명이 설문에 응답했다. 5개 메뉴 모두 10점 만점에 평균 8점 이상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해당 케어푸드는 전 메뉴가 나트륨 저감 제품(동일 유사식품 대비 25% 이상 나트륨 저감)으로 나트륨 섭취에 대한 소비자 걱정을 줄였다. 이는 병원의 경저염식에 사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 HMR 대표 기업으로서 축적한 기술력과 노하우에 케어푸드만의 독자적 원물 가공기술을 더해 부드러운 식감도 구현했다.

이주은 CJ제일제당 HMR상온마케팅담당 상무는 "환자식 운영 결과는 향후 출시될 B2B 신메뉴와 B2C 신제품 개발에도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연내 케어푸드 전문 브랜드를 론칭하고 HMR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R&D 역량을 기반으로 차세대 HMR 케어푸드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om22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