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피플

파나시, 신임 대표에 최종운 前 루트로닉 연구본부장

기사등록 :2018-11-01 14:51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휴메딕스의 자회사 파나시는 최종운 전 루트로닉 연구본부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고 1일 발표했다.

최종운 파나시 신임 대표. [사진=파나시]

최 신임 대표는 1959년생으로 단국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전자공학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해태전자 중앙연구소,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을 거쳤으며, 2000년 호남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에서 부교수를 역임했다.

2012년부터 최근까지는 루트로닉에서 연구본부장을 역임하며 전문 분야인 레이저를 활용한 피부용 레이저·광학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총괄했다.

파나시는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메딕스에 피인수된 에스테틱 전문 의료장비 기업이다. '더마샤인 시리즈' 외에도 펄스광선조사기·범용전기수술기·고주파자극기를 하나의 기기에 조합한 복합 의료장비 '더마 아크네 (Derma AKNE)'를 출시한 바 있다. 

 

ke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