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기차로 30분…수원 여행지로의 '재발견'

동양에서 가장 아름답고 과학적인 건축물 '수원화성'

본문내용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누가 수원을 삭막한 도시라고 했던가. 수원은 어느 도시보다 역사의 궤적을 따라가기 좋은 곳으로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수원화성은 다른 어느 유적지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규모다. 문화유산으로 역사적 문화적 이유를 제하고도 자체에서 내뿜는 위풍당당함만으로라도 꼭 한번 둘러봄직 하다.

◇ 조선 후기 다산 정약용의 역작 '수원화성'

썸네일 이미지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수원화성 2018.11.01. yoomis@newspim.com

수원 시내 한복판을 광범위하게 점유하고 있는 수원화성은 우리나라 성곽문화의 백미로 꼽힌다. 우리나라는 물론 외국 성곽의 장점만을 흡수해 완벽하게 건설된 도시 성곽이며 세계 최초의 계획된 신도시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정조 18년 2월에 시작하여 2년 6개월 만에 완공을 이룬 수원화성은 당대에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능력과 기술을 집약시킨 건축물이다.

실학자 정약용이 주창한 성설의 설계를 기본 지침으로 삼아 최초로 건축한 상징물이기도 하다. 정약용이 축성의 모든 과정을 계획 및 감독했으며 그의 발명품인 거중기 덕에 공사기간이 이전에 비해 월등히 짧아진 사례다. 돌과 벽돌을 적절히 교차시켜 지형과 고도에 따라 둘렀다. 

수원화성은 북쪽에 장안문, 남쪽에 팔달문, 동쪽에 창룡문, 서쪽에 화서문이 있다. 그중 수원화성을 대표하는 성문은 장안문과 팔달문으로 화려하고 장엄하다.

◇ 수원화성의 대표 성문 '팔달문'

썸네일 이미지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수원 팔달문 2018.11.01. yoomis@newspim.com

수원 시내에 도착하면 팔달문이 반겨준다. 수원성곽의 남문인 팔달문은 보물 제402호로 지정된 국보다.
원래는 문의 좌우에 성벽이 연결되어 있었지만 도로를 만들면서 지금은 선문만 남았다. 팔달문은 발달된 조선 후기의 성문 건축 형태를 고루 갖추고 있는 문화재다. 수원의 대표적인 구시가지에 위치해있으며 근처에 재래시장이 인접해 있어 수원 각지에서 장보러 많이 찾는 곳이다.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연무대(동장대)'

썸네일 이미지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창룡문에서 바라본 수원 연무대 2018.11.01. yoomis@newspim.com

연무대는 수원화성 안에 있는 문 중 하나다. 연무대는 화성의 동문인 창룡문과 북쪽 수문인 화홍문 사이의 높은 언덕에 위치하고 있으며, 사방이 트여 있어 화성의 동쪽에서 성 안을 살펴보기에 좋은 군사요충지이다. 1796년에 수원화성이 완공된 뒤 연무대는 병사들의 훈련장이었다. 칼과 창, 활을 다루는 공간으로 200년이 넘은 소문난 활터이다. 또한 연무대는 사직공원의 황학정, 남산의 석호정, 전주의 천양정과 더불어 유서깊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연무대 옆에 펼쳐진 잔디밭에서 활쏘기 등의 체험을 하는 시설이 마련돼 있으며 그 주변으로 연날리기를 하는 가족들을 쉽게 볼 수 있다. 

◇ 왕의 궁궐 밖 생활을 볼 수 있는 '화성행궁'

썸네일 이미지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수원 화성행궁 2018.11.01. yoomis@newspim.com

화성행궁은 한국의 행궁(왕이 궁궐을 벗어나 머무는 곳)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아름다웠던 곳으로 수원 화성의 부속물이다.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수원화성 내부에 건립한 행궁으로 576칸 규모로 지어졌다. 정조 이외에 순조, 헌종, 고종 등 역대 왕들이 머물렀으며 수원화성과 함께 군사적, 정치적 의미를 갖고 있는 건물이다. 

화성행궁은 한류를 이끄는 영화 및 드라마의 촬영지로도 그 가치가 높다. 드라마 '대장금'을 시작으로 '이산', '해를 품은 달', 영화 '왕의 남자' 등이 여기서 촬영됐다.

 

◇ 닭 한마리가 통채로 '수원통닭거리'

썸네일 이미지
[수원=뉴스핌] 송유미 기자 = 수원 통닭거리의 통닭 2018.11.01. yoomis@newspim.com

화성행궁에서 도보로 약 10분정도면 ‘수원통닭거리’에 닿는다. 수원의 명물인 수원통닭거리의 통닭은 가마솥에서 튀긴 것이 특징이다. 가마솥에서 여러번 일정한 온도로 튀겨내 고소함이 배로 느껴진다. 닭 한마리를 통째로 튀긴 후 토막으로 잘라져 나오는데 닭똥집이 서비스로 곁들여져 나온다. 이곳의 가게들은 대부분 40년을 훌쩍 넘은 집들로 시중의 브랜드 치킨들과는 다른 전통적인 매력을 뽐낸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