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풍광의 으뜸은 가을에… 억새풀이 넘실넘실 '제주 오름'

본문내용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의 가을은 역시 '오름'이다. 오름은 한라산 분출물로 만들어진 기생화산들로 각각의 개성들이 뚜렷하다. 억새풀이 넘실거리는 제주의 오름들은 특이한 지형과 뛰어난 경관으로 산을 등반하는 것과는 다른 매력을 뽐내는 제주만의 자랑이다. 

◇ 온 평야가 내 품에… ‘궷물오름’

썸네일 이미지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 궷물오름 정상에서 바라본 뷰. yoomis@newspim.com

제주시 애월에 위치한 궷물오름의 이름은 오름 북동쪽 바위틈에서 물이 솟아난 샘을 궷물이라고 불려진 것에서 유래가 되었다.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에도 나와서 유명해진 곳이다. 실제로는 방송에 나왔던 화면 그 이상으로 그 자연이 주는 힘을 가진 곳이다. 촉촉한 숲길을 한참 오르다 보면 궷물오름 정상이 나오는데 고지대다 보니 부는 바람에 억세풀이 찬란한 물결을 만든다. 

썸네일 이미지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 궷물오름 중턱에 자리한 평야. yoomis@newspim.com

궷물오름의 하이라이트는 정상 너머에 있다. 정상을 넘어 내려가다가 오른쪽에 비밀스런듯한 길을 내려가면 동화속 한 장면처럼 산중에 갑자기 눈앞에 아주 넓은 벌판이 펼쳐진다. 노꼬메 오름을 앞에 둔 벌판으로 방송에 나왔음에도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아 그 넓은 벌판에 나 혼자 있는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 360도 뻥 뚤린 전망 자랑하는 '군산오름'

썸네일 이미지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 군산오름에서 바라본 한라산. yoomis@newspim.com

군산오름은 모양이 군막 같다고 해서 군산으로 부르게 되었다. 군산오름은 거의 정상까지 차로 올라갈 수 있어 걷기 힘들어하는 노장년 부부나 친구분들에게 딱 좋은 여행지다. 차로 오른 후 주차를 하고 5분 정도 걸어올라가면 정상이 나온다. 주차하는 곳에서부터 정상까지 작은 오솔길이 5분 남짓한 거리에 오르기 힘들지 않고 길이 푹신해 노부부의 데이트 코스로 좋은 곳이다.

썸네일 이미지
[제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제주 군산오름 정상 근처 오솔길. yoomis@newspim.com

정상에 오르면 360도 제주도 풍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이곳은 한라산 전체를 정통으로 볼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이다. 앞으로는 한라산 뒤로는 바다 지평선이 널리 펼쳐져 있어 탁트인 조망권을 자랑한다. 노을이 지는 저녁께 가면 하늘색에서 보라색, 주황빛으로 물드는 아름다운 하늘색의 변화를 볼 수 있다.

 

yoomi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