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국·홍콩·마카오 셰프가 선보이는 맛의 향연…'직접 맛봤다'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이금기 소스의 130주년을 기념해 한국, 홍콩, 마카오 셰프가 한 데 모였다. 한국을 대표해 여경래 셰프, 홍콩을 대표해 윌리엄 마(William Ma), 마카오를 대표해 재키 람(Jacky Lam) 셰프가 각각의 요리를 선보였다. 이 자리에는 권용집 홍콩관광청 지사장, 유치영 마카오관광청 대표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벚꽃새우와 게딱지는 한국에서 공수하기가 어려워 홍콩과 마카오 현지에서 공수했다고 한다. 6코스로 준비된 식사를 영상으로 담았다. 

youz@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