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나라의 노예들이…" 법무부, '막말 논란' 간부 감찰 착수

기사등록 :2018-11-05 17:39

오모 과장, 직원들에게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막말' 의혹
법무부, 사실관계 조사 결과 일부 의혹 확인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법무부가 직원들을 상대로 '막말 논란'에 휩싸인 간부에 대한 정식 감찰에 착수했다.

법무부는 "최근 오모 과장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 일부 부적절한 언행이 확인돼 감찰 절차로 전환했다"고 5일 밝혔다.

오 과장은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 잘하는 게 뭐냐. 가방끈도 짧은 것들이 공부 좀 해라" 등 직원들에게 막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외에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법무부는 지난주 관련 부서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일부 발언이 실제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 과장은 "공무원들은 '나라의 노예'라는 표현을 흔히 쓴다"며 일부 오인할 만한 발언이 있었던 것은 인정했으나 발언의 구체적 맥락이나 취지가 언론에 알려진 바와 달라 억울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brlee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