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종합]제주항공, 17분기 연속 흑자...LCC 최초 '매출 1조' 눈앞

기사등록 :2018-11-06 10:34

3분기 누적 매출액 9419억원...업계 최초 '매출 1조' 확실시
"기단 확대 등 선제적 투자 및 고정비 절감효과 덕"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제주항공이 국제유가 상승 등 녹록치 않은 업황에도 2014년 3분기 이래 17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9419억으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업계 최초 '매출 1조'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올 3분기 영업이익 378억원, 매출액 3501억원의 실적을 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영업익은 6.4% 감소하고, 매출액은 31.3% 증가한 수치다. 이에 따라 제주항공은 17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하게 됐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31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7% 줄었다.

3분기 누적 실적은 영업이익 958억원원, 매출액 9419억원, 당기순이익 84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3%, 28.2%, 31.4% 증가한 실적으로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해 기록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영업이익률은 10.2%를 기록했다.

특히 제주항공은 3분기 누적 매출이 9419억원으로 올해 매출액 1조 달성을 사실상 확정했다. 국적 LCC 의 매출 '1조 클럽' 가입은 이번이 최초다.

제주항공은 이같은 실적 성장의 배경으로 공격적인 기단 및 노선 확대 등 선제적 투자를 꼽았다. 올 3분기 항공유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45% 상승한 가운데서도 공급력 확대를 통해 위기를 극복했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총 6대의 항공기를 새로 들여오는 등 경쟁사 대비 공격적으로 기단을 확대했으며, 주요노선에 대한 증편과 공격적으로 신규노선을 개발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분석이다.

특히 지방에서 출발하는 국제선을 적극 개발해 지난 2014년 3분기엔 197편에 불과했던 지방발 국제선 운항편수를 올 3분기엔 255편까지 늘리며 전체 국제선 중 22% 수준까지 확대했다.

[자료=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연내 2대의 항공기를 추가 도입하고 동계기간 신규 노선을 대거 취항해 올해 말까지 39대의 항공기로 약 70개의 정기노선에 취항하겠다는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지난해와 비교할 때 국제유가 등 원가상승 요인이 매우 강했지만 이번 분기에도 큰 폭의 매출 성장과 10%대의 안정적 이익률을 기록했다"면서 "지방발 국제선 신규취항과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투자, 단일기종 전략에 따른 고정비 절감효과 등 다른 항공사와 대비되는 전략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uss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