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미세먼지에…편의점, 기능성마스크 판매 급증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극심한 미세먼지에 겨울철에도 방한마스크보다 기능성마스크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7일 편의점 GS25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이어진 이달 1일부터 6일까지 마스크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6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한용은 매출 변동이 없는 반면 기능성마스크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GS25가 연도별 10월~11월 마스크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기능성마스크 매출 비중이 2014년 47%에서 올해는 81%로 3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는 한 겨울인 12월까지 이어져 2014년 12월 37%였던 기능성마스크 매출 비중은 지난해 12월 59%로 22%포인트 급증했다.

2014년 이전에는 추위를 피하기 위한 방한마스크를 찾는 고객이 많았던 반면, 갈수록 미세먼지 차단과 방한기능까지 겸할 수 있는 기능성마스크를 찾는 고객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썸네일 이미지
한 고객이 GS25에서 기능성마스크를 구매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또, 연중 미세먼지 이슈가 이어지면서 1년 전체 마스크 매출 중에서 기능성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4년 38%에서 올해(1월~11월 6일) 77%로 39%포인트 늘어났다.

기능성마스크를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판매 상품 개수도 변했다. GS25가 운영하는 방한마스크는 2014년 16종에서 2018년 현재 18종으로 큰 변동이 없는 반면, 기능성 마스크는 같은 기간 10종에서 25종으로 2배 이상 늘어났다.

GS25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계절과 상관없이 높게 나타나면서 동절기에도 기능성마스크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고객이 필요할 때 언제든지 구매할 수 있도록 재고를 확보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j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