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간선거] 미국 선거결과 무관 중국때리기 거세질것 <中 전문가>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중국 본부= 중국의 많은 전문가들은 공화당이 상원의 우세를 유지하고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이 된 미국의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승패와 관계없이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국 강경기조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징 정가 소식통들은 민주당이 하원을 탈환하는 구도로, 공화당이 패배한 선거가 됐지만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때리기는 한층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모두 대중 무역정책에 강경 기조를 지지해왔다는 점에서 미국의 대중 무역정책에 당장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중화권 주요 매체 및 경제 분석가들은 중간 선거 이후 정국을 전망하면서, 향후 미국의 대중 전략이 어떻게 달라질지, 미국의 재정및 금융 정책에 어떤 변화가 나오고 이런 변화는 중국 경제에는 영향을 줄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봉황망등 중국 매체들이 내놓은 분석자료를 토대로 미국 선거결과가 어떤 정책 변화를 가져오고, 중국에는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는지 짚어본다.    

썸네일 이미지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하원 탈환이 확실시 된 이후 승리 연설을 하는 낸시 펠로시 하원 원내대표 [사진=로이터 뉴스핌]

1.미국 경제 성장세 정점 도달 속도 빨라져

현재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정점을 찍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배경하에 공화당이 중간선거에서 하원 장악에 실패함에 따라 이런 목소리는 더욱 힘을 얻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동안 민주당은 재정적자 축소를 주장해왔다. 재정 적자가 축소되면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해 온 인프라 건설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즉 공화당의 하원 장악 실패는 높은 성장세를 보여온 미국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미국 경제는 빠르게 정점을 찍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경제 성장세의 정점 도달이 성장률 하락을 의미하지 않는다는 분석이다.

2.미국 증시의 불확실성 확대

최근 미국 증시는 양호한 경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강세를 보여 왔다. 반면 미 연준(Fed)의 금리 인상 기조는 주가 추가상승을 막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앞으로의 미국 증시 추이 역시 이 두 가지 흐름에 큰 영향을 받을 것이다. 

다만 미국 증시가 현재 고점을 유지하고 있다고 가정할 때, 민주당의 하원 승리로 인해 고점 유지 기간이 더욱 짧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민주당의 하원 탈환은 미국 주가 변동폭을 확대시킬 수 있다.

3. 채권수익률 높은 수준 유지

전세계 안전자산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미국 국채 수익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은 3.2%에 근접한 상황이다.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미국 경제의 호황기가 짧아질 경우 국채수익률 역시 소폭 하락할 수 있다.

미국 국채수익률이 높아지면서, 안전성이 비교적 떨어지는 글로벌 투자자산의 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중간선거 결과로 지금의 미 국채 강세가 뒤바뀌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만에 하나 앞으로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의 정책적 갈등이 심화될 경우 미 국채 수익률은 낮아질 수 있다.

4.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에는 변함없어

중국에 강경한 입장으로 일관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누그러진 태도를 보이며 미중 무역협상 초안 작성을 지시했다는 보도까지 나왔지만, 이는 미국 중간 선거에서 승리 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랬다 저랬다’하는 일관성 없는 태도는 그동안에도 수 차례 반복된 바 있다.

미국 트럼프 정부의 전략인 ‘반글로벌화’ 관점에서 볼 때 중국에 대한 미국의 강경한 태도는 계속될 전망이다. 무역 정책에서의 미국의 이러한 강경한 입장은 트럼프의 일관된 정치 이념이기도 하다. 이러한 정치 이념에 대해 민주당도 특별한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결국 선거결과와 상관없이 미국의 중국 경제에 대한 압박은 계속 거세질 것이고 중미간의 무역 전쟁도 한층 격화하면서 장기전의 양상을 띨 것으로 예상된다.

5. 중국 금융 및 경제 정책 선택여지 축소돼

미국이 향후 지속적으로 대규모 감세 정책을 펼칠수록 미중 양국 기업간 비용 차이는 뚜렷하게 벌어지게 되고, 미국의 글로벌 자본 흡입력은 점점 강해질 전망이다. 중국은 미국처럼 대규모 감세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중국으로 유입되는 글로벌 자금은 감소할 수 밖에 없다.

미 연준의 금리 인상기조는 이번 중간 선거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다. 미 연준의 금리 인상으로 미중 양국 간 금리차는 더욱 축소되고 위안화 환율은 한층 압박을 받게 될 것이다.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환율의 심리적 마지노선(달러당 7위안)을 지키고자 한다면 중국 당국은 더 이상 유연한 통화정책이 불가능해진다. 반면 중국이 ‘포7(破七,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대 아래로 떨어지는 것)’ 방어를 포기한다면 위안화 가치 절하와 대규모 자본 이탈 현상이 발생하게 되기때문에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

미국의 통화 긴축 정책, 미 경제의 안정적 펀더멘탈 등 역시 미 달러 가치 상승을 유도하는 주요한 요인이며, 이는 위안화 환율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한다. 민주당이 미 하원을 장악함에 따라 트럼프의 정책 추진에 어느정도 제동이 걸릴 수는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쉽게 바뀌지 않을 전망이다. 대중국 정책의 전체적인 틀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양당은 큰 이견 차를 보이지 않았다. ‘미국 우선주의’ 기조가 유지되는 한 무역 보호주의 입장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현재 글로벌 정치경제의 구조는 50년 만에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중국은 글로벌화 속에서 가장 큰 수혜국이자, 가장 큰 피해국이기도 하다. 2018년 들어 중국 경제가 큰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하지만 진정한 시련은 아마 지금부터일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