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시장 포기 못해' 미국기업들 무역전쟁중 중국 수입박람회서 세일즈 안간힘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고은나래 기자 = 무역전쟁이 한창인 와중에 중국에서 치러지는 국제수입박람회에 수많은 미국 기업들이 참가, 중국 시장과 대중국 수출에 대해 여전히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지난 5일 상하이에서 개막한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는 180여개국에서 약 3600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이중 미국에서도 참가국 중 3번째로 많은 180개 기업이 참가했다. 지난 6일 결성된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기업 연맹에는 GE를 비롯, 듀폰(DuPont), 언스트앤영(Ernst Young), 존슨앤존슨(Johnson & Johnson) 등 수많은 미국 기업들이 가입했다. 

썸네일 이미지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사진=바이두]

미국 의료기기 업체 메드트로닉(Medtronic)은 이번 박람회에서 심혈관 질병, 암, 신경외과 질병, 당뇨병 등 중국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30여 개의 최신 의료 기술 장비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또한 조기 진료를 비롯, 수술 후 케어, 장기 질병관리 등 다방면의 의료 서비스 기술을 소개했다.

메드트로닉 부 총재는 “질병을 앓고 있는 수많은 중국 환자들이 자사의 제품으로 희망을 찾길 바란다”고 밝히며 “중국 의료 업계와 협력해 의료 서비스의 업그레이드를 실현, 이로써 ‘건강중국’을 표방하는 중국 기업들의 니즈를 충분히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 밖에 메드트로닉은 아직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 되지 않은 ‘무선 심장박동 조절 장치’를 이번 박람회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며 주목을 끌었다. 부 총재는 “미국에서 2015년 처음 출시된 이 제품은 아직 임상 실험 단계로 향후 2년 내에 상장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으며, 현재 여러 중국 의료 회사들과 MOU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메리어트 호텔은 이번 박람회를 겨냥해 새로운 브랜드 런칭을 계획 중이다. 현재 메리어트 호텔은 중국에만 22개의 호텔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대기업이다. 메리어트 측은 새로운 자사 브랜드 AC를 선보이며 중국 기업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메리어트 관계자는 “중국에 진출한 1세대 외국 호텔로써 언제나 중국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히며, “메리어트의 발전 역시 중국 경제발전과 그 맥을 함께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최근 중국은 내수를 중심으로 관광산업이 눈부시게 성장하면서 중산층 소비 구매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지적하며, “이는 관광 및 호텔 업계에 새로운 기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미국 호텔 사업 분야 중 77%가 중국인 고객으로, 중국은 메리어트 호텔의 가장 큰 시장이자 반드시 함께 가야 할 파트너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메리어트는 중국에 325개의 호텔을 운영 중이며 앞으로 300곳이 더 문을 열 예정이다. 해외 여행 수요 증가에 맞서 이미 작년 8월 중국 알리바바와 합자 회사 설립,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마제, 접착테이프를 비롯, 다양한 품목을 생산하는 미국 제조회사 3M도 이번 박람회에서 신제품을 소개하며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번 박람회에서 300평방미터 규모의 부스를 운영하는 3M은 7~12세 아동을 타깃으로 한 초미세먼지 방지 마스크, 차량용 공기 정화기 등 신제품을 소개, 적극적으로 중국 바이어들을 향해 구애의 손길을 내밀었다.

3M 담당자는 “제1회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는 서로 상호 소통 할 수 있는 국제 교류 장이다”며 “중국 기업과 협력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보다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3M은 중국 개혁개방 초기에 일찌감치 중국에 진출, 중국의 빠른 경제 발전을 함께 겪어 온 참여자이자 공헌자다. 3M은 “앞으로도 혁신적 제품과 기술로 중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히며, “중국의 에너지 절감 및 환경보호 정책에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4대 회계 법인 중 하나인 언스트앤영은 “이번 수입 박람회 개최는 글로벌 경제 발전에 있어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입박람회 참여국 뿐만 아니라 중국에게 있어도 원대한 꿈과 비전을 펼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자사가 가장 먼저 중국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기업연맹에 가입한 것 역시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언스트앤영은 최근 발표된 세계은행 보고서를 인용, 중국 비즈니스 환경 개선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세계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비즈니스 환경 지수는 78위 였던 전년도에 비해 32 계단 상승, 46위까지 올랐다. 언스트앤영은 “중국의 비즈니스 환경 개선은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기업들에게 좋은 시그널이다”이라고 평가했다.

 

nalai1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