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킹덤' 시즌2 준비도 마쳤다…"잔인함 강조·과시가 아닌 개연성의 문제"

김은희 작가 "잔인함은 단순 개연성의 문제"

본문내용

[싱가포르=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에서도 엄청난 기대를 받고 있는 한국판 좀비물 ‘킹덤’이 아직 첫 방방송도 하지 않았지만, 이미 시즌2를 준비 중이다.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완벽하게 끝마쳤다.

김은희 작가는 9일 싱가포르에 위치한 마리나베이샌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넷플릭스 ‘킹덤’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드라마에서 잔인함은 의도를 한 것은 아니다. 단순히 개연성의 문제”라고 밝혔다.

김 작가는 “익히 알고 있는 좀비에 대한 설정이 드라마에서는 블러 처리가 된다. 그러면 몰입도가 깨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한국 드라마 매체와 작업이 굉장히 힘들 수밖에 없었고, 넷플릭스는 그런 부분이 전혀 없어서 편하게 작업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썸네일 이미지
'킹덤' 김은희 작가, 주지훈, 류승룡(왼쪽부터 차례대로) [사진=넷플릭스]

김성훈 감독 역시 “저희가 이 작품을 할 때, 잔인함을 과시하고 싶은 생각은 없었다. 애써 피하지 않겠다는 뜻이지, 잔혹함을 전시하고 과시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적인 면에서 넷플릭스가 접근하는 방식, 기술적인 방식을 요구했던 것은 달랐다. 저희도 처음 작업하는 부분인데, 넷플릭스가 창작의 자유를 보장해준다고 했을 때 믿지 않았다. 하지만 진짜 자유를 보장해줬다. 저희가 촬영했을 때 단순히 어떻게 봤는지 피드백을 줄 뿐이다. 그래서 다른 문화권의 생각을 알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며 국내 기업과 작업 차별점을 설명했다.

이날 자리에는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과 더불어 주연배우 류승룡, 주지훈이 함께 참석했다.

류승룡은 “넷플릭스와 함께 일하면서 후반에 다른 점을 느낄 수 있었다. 보안에 있어서 굉장히 철저했다. 포스터도 안 보여주더라. 티저 예고편도 어제 처음 봤다. ‘킹덤’ 관련된 내용을 어제 현장에서 모두 처음 봤다. 포스터 촬영할 때, 일주일 정도 찍었는데, 외국기업이라 그런지 스케일 자체가 엄청 크다. 식사를 할 때도 테이블에 꽃이 놓여 있었다. 많이 다른 걸 느꼈다”고 전했다.

썸네일 이미지
'킹덤' 주연배우들과 작가, 감독 [사진=넷플릭스]

이번 ‘킹덤’ 시즌1은 6부작으로 방영되는데, 이미 시즌2가 확정지어졌다. 김은희 작가는 “시즌2의 대본을 이미 마무리 중이다. 이 작품은 한국적이 면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권력과 배고픔이 어떻게 역병에 작용했는지 표현하고자 했다”고 귀띔했다.

김성훈 감독은 “시즌1을 기획했을 때 당초에 8부작이었다. 여러 가지 이유로 6부로 끝나는 것이 적절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넷플릭스와 작가님과 협의를 거쳐 6부작으로 마무리하게 됐다. 드라마 연출은 처음인데 '킹덤'이라는 작품을 영화 세 편 짜리를 찍는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 버린 아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내년 1월25일 첫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