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수석' 김수현, 경제 큰 그림 그리는 靑 정책실장 임명

1962년생 경북 영덕 출생, 도시정책 전문가
노무현 정권부터 중용해 문재인 정부 때도 정책 역할
'왕수석' 별명만큼 文 대통령 신임, 소득주도성장 탄력

본문내용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의 면면이 발표됐다. 신임 경제부총리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이 중책을 맡게 됐다.

특히 경제의 큰 그림을 그리는 청와대 정책실장에 '왕수석'이라고 불릴 정도로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을 받았던 김수현 사회수석이 임명돼 눈길을 끈다.

김 신임 정책실장은 1962년생으로 경북 영덕 출생이다. 서울대 도시공학 학사와 서울대 공과대학원 도시공학 석사, 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 및 지역계획학 박사를 나온 도시정책 전문가다.

썸네일 이미지
김수현 청와대 신임 정책실장.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신임 속 '왕수석', 정책실장 중책
    노무현 정부 중용에 이어 문재인 정부서 경제 투톱 임명

김 실장은 노무현 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도 중용되고 있다. 김 실장은 노무현 정부에서도 청와대 국정과제 비서관, 국민경제 비서관, 사회정책 비서관과 환경부 차관 등으로 중용받은 것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도 청와대 사회수석에 이어 청와대 3실장 중 하나인 정책실장의 임무를 수행하게 됐다.

김 실장은 인수위원회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 초기부터 현 정부 정책의 밑그림을 그렸다. 김 실장은 현 정부에서 전공인 부동산 정책부터 소득 주도 성장, 탈원전 정책, 교육, 문화, 여성 등 정책 분야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김 실장은 그동안 맡고 있던 부동산 정책과 탈원전 정책 등 에너지 정책을 경제수석에 이관하는 등 청와대 정책수석을 대비한 업무 조정을 하는 등 정책실장 직에 대비하는 모습도 보였다.

노무현 정권부터 활동한 핵심인사, 소득주도성장 힘 실린다
    여권서도 비판, 거시 경제 전문성 부족은 논란 될 듯

김 실장의 임명은 문재인 대통령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를 강화하는 측면이 크지만, 경제 쇄신에 적합한 인사인지를 두고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그동안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홍장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위원장과 더불어 야당으로부터 소득주도성장 3인방으로 지목받는 등 소득주도성장을 현실적으로 이끌어왔다.

김 실장은 더욱이 대선 전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이 없던 장하성 전 정책실장과 달리 노무현 정권 때부터 활동한 핵심 인사이기 때문에 향후 정책 추진에 더욱 힘이 실릴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경제 분야가 아닌 도시정책을 전공했다는 점은 향후에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특히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초대 정책실장이었던 이정우 현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등 여권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이 이사장은 지난 5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책실이 하는 일의 2/3가 경제인데 경제를 모르는 분은 정책실장을 맡기가 곤란하다"고 공개 반대했다.

김 실장은 참여정부 당시부터 맡았던 부동산 정책이 아파트긊 폭등 등으로 성공하지 못했다는 평가도 있다. 김 실장의 임명으로 향후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보다 본격적으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김 실장이 논란을 극복하고 현재 위기설까지 나오고 있는 경제에 활로를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핌 영상

더보기>

SNS